[제약이슈] 셀트리온, 오크레부스 바이오시밀러 CT-P53 임상 3상 IND 제출

기사입력:2023-05-02 21:21:26
[로이슈 전여송 기자]
셀트리온은 다발성경화증 치료제 '오크레부스(성분명 오크렐리주맙)' 바이오시밀러인 'CT-P53'의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이하 IND)을 제출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28일, CT-P53의 글로벌 임상 3상 진행을 위해 유럽 의약품청이 관리하는 임상시험정보시스템(CTIS)에 IND를 제출했다. 이번 임상 3상에서는 총 512명의 재발 완화형 다발성경화증(Multiple sclerosis) 환자들을 대상으로 CT-P53과 오크레부스 간의 유효성과 약동학 및 안전성 등의 비교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CT-P53’의 오리지널 의약품 오크레부스는 로슈(Roche)가 개발한 블록버스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2022년 기준 약 9조원의 글로벌 매출을 기록했으며, △재발형 다발성경화증(RMS) △원발성 진행형 다발성경화증(PPMS) 등의 치료에 사용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CT-P53 글로벌 임상 3상 IND 제출을 통해 본격적인 글로벌 임상에 착수하면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분야의 파이프라인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며 “글로벌 임상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이 빠른 시일 내 환자들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올해 바이오시밀러 등 핵심 사업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으로,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39,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CT-P43,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2,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1, 악템라 바이오시밀러 CT-P47 등 연내 최대 5개 품목의 바이오시밀러 허가 프로세스를 준비ㆍ진행하고 있다. 추가로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의약품 허가를 목표로 신약을 포함한 파이프라인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3.46 ▼0.72
코스닥 845.72 ▼0.79
코스피200 371.41 ▼0.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85,000 ▼402,000
비트코인캐시 685,500 ▼500
비트코인골드 49,980 ▲70
이더리움 5,074,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41,540 ▲50
리플 730 ▲2
이오스 1,164 ▲9
퀀텀 5,240 ▲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48,000 ▼380,000
이더리움 5,077,000 0
이더리움클래식 41,530 ▼70
메탈 2,686 ▲15
리스크 2,425 ▲13
리플 730 ▲1
에이다 657 ▲1
스팀 382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90,000 ▼339,000
비트코인캐시 685,000 0
비트코인골드 50,800 0
이더리움 5,075,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41,460 ▼60
리플 729 ▲1
퀀텀 5,200 ▲65
이오타 30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