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김유이 교수, HUG 2023서 젊은 연구자상 수상

기사입력:2023-04-04 21:02:29
[로이슈 전여송 기자]
김유이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최근 열린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국제학술대회(HUG 2023)에서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을 수상했다.

김유이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소아에서 면역학적 질환 발병에 헬리코박터균의 제균이 미치는 영향(The effect of Helicobacter pylori eradication in developing of immunologic disorder in children: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 in Korea(공동저자: 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상용 교수, 소화기내과 김병욱·김준성 교수))’을 발표했다.

헬리코박터균은 대부분 소아청소년기에서 감염이 되지만 대부분 무증상이다. 이러한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천식, 염증성 장질환과 같은 면역학적인 질환의 발생을 막는다는 연구도 있다. 그러나 헬리코박터균 자체는 위염과 위암을 일으키는 중요한 원인 중 하나로 지금까지 헬리코박터균의 제균 치료는 특정한 기준이 되어야만 가능하다.

소아 연령에서는 위염과 위암이 성인보다 발생률이 높지 않다. 반면 높은 발생률을 보이는 천식과 염증성 장질환은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면역학적 질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평가가 필요한 실정이다.

김유이 교수는 이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자료를 바탕으로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기에 헬리코박터균 감염으로 진단된 환자의 제균 치료가 천식과 염증성 장질환을 높이는지 확인했다.

연구결과, 헬리코박터균의 감염과 염증성 장질환은 관련이 있을 수 있지만, 균의 제균과는 관련이 높지 않았다. 또 천식과 헬리코박터균의 감염은 의미 있는 관련성을 찾을 수 없었다.

김유이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현재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소아 환자에서는 약에 대한 부작용 등을 고려해 치료하도록 하고 있지만, 최근 성인에서는 헬리코박터균 자체가 감염성 질환이고 위염을 유발하기 때문에 치료를 권고하는 추세다”며 “따라서 소아에서도 헬리코박터균을 치료함으로써 헬리코박터균이 보호 역할을 했다고 알려지는 다른 질병의 발병이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면,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진단될 경우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유이 교수는 또 “이번 연구결과는 아직까지 인과관계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와 근거 등이 필요한 상황이다”면서 “소아 위장관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단순히 위장관 질환이 위장관에만 국한되지 않는 경우들도 많다. 앞으로 다른 질환과의 연관성을 늘 생각하며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7.60 ▼34.21
코스닥 839.41 ▼7.17
코스피200 366.08 ▼5.5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70,000 ▲210,000
비트코인캐시 686,000 ▼500
비트코인골드 49,060 ▲220
이더리움 5,155,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44,080 ▲160
리플 730 ▼2
이오스 1,153 ▲6
퀀텀 5,160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312,000 ▲302,000
이더리움 5,166,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44,120 ▲110
메탈 2,613 ▲11
리스크 2,330 ▲1
리플 730 ▼3
에이다 646 ▲2
스팀 377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90,000 ▲173,000
비트코인캐시 687,000 ▼2,000
비트코인골드 49,900 0
이더리움 5,155,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43,980 ▼40
리플 730 ▼3
퀀텀 5,170 ▲60
이오타 315 ▲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