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대중교통 및 마트 내 약국 '자율 마스크' 시행

기사입력:2023-03-19 13:46:44
지난 15일 인천 한 대형마트 내 개방형 약국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인천 한 대형마트 내 개방형 약국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심준보 기자]
월요일인 20일부터 버스와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과 마트 내 약국에서 마스크 착용이 자율화된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월 실내 마스크 의무 조정에서 제외됐던 대중교통과 마트 내 약국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가 20일부터 해제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이후 한 달 반이 지난 시점에서도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가 지속되고, 자율적인 마스크 착용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도 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마트·역사 등 대형시설 내에 있는 개방형 약국에서도 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진다.

방역 당국은 이러한 대형 시설내 약국은 처방전 조제보다는 일반 의약품 판매가 주를 이루고 있어 확진자나 감염 취약자의 출입이 일반 약국보다 적은 점, 벽이나 칸막이가 없어 공간 구분이 어렵고 실내 공기 흐름이 시설내 다른 공간과 이어져 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국은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코로나19 등 호흡기 감염병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보호 수단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출퇴근 시간대 등 혼잡한 상황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분들, 개방형 약국 종사자 등은 (의무화 해제) 이후에도 마스크를 자율적으로 착용해주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일반 약국은 의료기관 이용 후 바로 찾는 경우가 많아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 증상자, 고위험군이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이들 공간에 대해서는 오는 4월 말~5월 초로 예상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비상사태 해제 논의와 이에 맞물린 국내 감염병 위기 단계 하향 등에 따라 마스크 의무 조정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확진자 7일 격리까지 포함한 일상 회복 로드맵을 검토해 이달 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42 ▲3.53
코스닥 862.19 ▼9.14
코스피200 376.00 ▲1.2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93,000 ▲135,000
비트코인캐시 587,500 ▼1,000
비트코인골드 39,860 ▼130
이더리움 4,822,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4,630 ▲90
리플 668 ▲4
이오스 909 0
퀀텀 4,070 ▲3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96,000 ▲106,000
이더리움 4,826,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4,650 ▲150
메탈 1,730 ▲11
리스크 1,591 ▲9
리플 668 ▲5
에이다 577 ▼0
스팀 31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04,000 ▲34,000
비트코인캐시 587,000 ▼1,500
비트코인골드 40,000 ▼110
이더리움 4,818,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4,560 ▼30
리플 668 ▲3
퀀텀 4,044 0
이오타 263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