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이슈] 대웅제약 ‘펙수클루’, 사우디 품목허가 신청..."중동 시장 교두보 마련"

기사입력:2023-01-26 18:37:19
[로이슈 전여송 기자]

대웅제약이 국산 34호 신약 펙수클루(성분명 펙수프라잔염산염)의 글로벌 진출을 이어간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식약청(SFDA)에 P-CAB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국산 신약 펙수클루의 품목허가신청서(NDA)를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펙수클루의 11번째 해외 NDA제출 건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지난해 7월 국내 출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P-CAB(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억제제) 제제다. 기존 PPI(양성자 펌프 억제제) 제제의 단점을 개선해, 위산에 의한 활성화 없이 양성자 펌프에 결합해 빠르고 안정적으로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특징이 있다. 확보된 적응증으로는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10mg, 40mg) ▲급성위염 및 만성위염 위점막 병변 개선(10mg) 총 2개가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 Global MIDAS)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사우디아라비아의 항궤양제 의약품 시장규모는 글로벌 12위인 4100억원으로, 중동 국가 중 1위 시장으로 알려졌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의 이번 NDA 제출 후 허가를 획득함으로써 중동 최대의 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출시와 더불어 걸프협력회의(GCC) 국가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GCC는 중동 아라비아 반도의 6개국이 결성한 국제기구로 회원국으로는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해 바레인, 아랍에미리트, 오만, 카타르, 쿠웨이트 등 총 6개국이 있다.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성장 중인 펙수클루의 로드맵으로 대웅제약은 오는 2025년까지 중국 등 전 세계 30개 국가에 품목허가를 신청하고 20개 국가에서 펙수클루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중동 국가 중 가장 큰 항궤양제 시장을 보유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허가제출을 통해 아시아, 중남미에 이어 중동 국가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며 “지난해에 이어 2023년에도 10개국 허가 제출 및 순차적 해외국가 승인·발매를 통해 펙수클루를 국내를 넘어 글로벌 블록버스터로 지속해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75.71 ▼8.55
코스닥 853.18 ▲0.51
코스피200 379.17 ▼1.7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011,000 ▼821,000
비트코인캐시 537,000 ▼3,500
비트코인골드 36,820 ▼370
이더리움 4,820,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31,910 ▼140
리플 677 ▼1
이오스 790 ▼1
퀀텀 3,533 ▼2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116,000 ▼754,000
이더리움 4,826,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1,950 ▼80
메탈 1,675 ▲33
리스크 1,389 ▼10
리플 677 ▼1
에이다 536 ▼3
스팀 269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115,000 ▼763,000
비트코인캐시 537,500 ▼2,000
비트코인골드 35,780 ▼1,740
이더리움 4,823,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1,920 ▼170
리플 676 ▼2
퀀텀 3,548 ▼38
이오타 244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