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무라벨 패키지 확장 가속화

기사입력:2023-01-20 17:23:42
[로이슈 김영삼 기자]
무라벨 상품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의 손길이 늘고 있다. 라벨은 브랜드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디자인적 요소지만, 최근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소비의 확산과 분리수거의 용이함 때문에 점차 줄여나가는 추세다.

이러한 트렌드 변화로 무라벨 패키지를 도입하는 업체들도 많아졌다. 생수를 시작으로 식품, 화장품 등 다양한 업종으로 확산되고 있다.

일화는 2021년 ▲무라벨 초정탄산수(350ML)를 출시했다. 시그니처 컬러인 파란색 라벨을 없애고 투명 페트 용기로 전환 후 고객들의 반응은 오히려 고무적이었다. 실제 지난해 초정탄산수의 판매량은 2021년 대비 20% 늘었다.

웅진식품도 가치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무라벨 제품을 확대 중이다. 작년 5월에는 스파클링 브랜드 빅토리아에 무라벨 페트를 적용했으며, 이어 6월에는 ▲하늘보리 에코 1.5L 페트 제품을 내놓았다.

롯데칠성음료의 ▲아이시스8.0 에코는 국내 생수 브랜드 중에서 가장 처음으로 친환경을 위해 과감히 라벨을 없앤 브랜드다.

제품명을 페트병 몸체에 음각으로 새겨 넣고 브랜드 상징색인 핑크색을 병뚜껑에만 적용해 간결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살렸다. 또한 정사각형 몸체 중간에 홈을 만들어 그립감을 높였다.

풀무원다논은 ▲떠먹는 요거트 전 제품을 무라벨 포장재로 전환했다. 무라벨 제품은 기존 용기의 옆면을 감싼 플라스틱 라벨을 없애고 제품 필수 표시 정보는 상단 덮개로 올려 연간 40톤 이상의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별도의 라벨 제거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취식 후 용기 세척만으로도 편리하게 분리배출 할 수 있어 소비자의 편의성과 재활용 용이성을 모두 높였다.

하이네이처㈜의 자연 친화 스킨케어 브랜드 퓨리토는 지난 12월 미니멀리즘에서 영감을 받아 무라벨 패키징 화장품을 출시했다. 신제품 ▲오트 인 인텐스 크림은 15개의 최소 성분만을 담은 제 품이다. 제품 재활용 과정을 단순하게 하기 위해서 제품 패키지에 라벨 대신 양각한 CR50 무라벨 용기와 기존 박스 패키징 대신 아코팩 종이 태그를 도입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49.80 ▲24.72
코스닥 750.96 ▲10.47
코스피200 321.19 ▲3.9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66,000 ▲496,000
비트코인캐시 168,400 ▲3,700
비트코인골드 20,750 ▲470
이더리움 2,040,000 ▲58,000
이더리움클래식 27,570 ▲900
리플 513 ▲9
이오스 1,323 ▲35
퀀텀 3,360 ▲1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30,000 ▲45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00,000 ▲444,000
비트코인캐시 168,400 ▲3,400
비트코인골드 20,310 0
이더리움 2,040,000 ▲58,000
이더리움클래식 27,450 ▲840
리플 513 ▲8
퀀텀 3,315 ▲125
이오타 284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