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진무년 교수, 대한부정맥학회 학술상 수상

기사입력:2022-12-14 22:26:52
[로이슈 전여송 기자]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재두)은 본원 순환기내과 진무년 교수가 지난 2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대한부정맥학회 정기총회에서 ‘2022년 대한부정맥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이화의료원에 따르면 대한부정맥학회는 부정맥 전문의와 연구자들의 부정맥 관련 연구 활성화를 위해 부정맥학회 전문회원 중 지난 1년간 주저자로 가장 높은 '영향력 지수 (impact factor)'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연구자에게 학술상을 수여한다.

진 교수는 Mayo Clinic Proceedings (IF 12.213)에 발표한 '일반인 신체 활동과 급성 심정지 위험의 연관성(Association of physical activity with primary cardiac arrest risk in the general population: a nationwide cohort study of the dose-response relationship)'에 대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및 세계보건기구 가이드라인이 권장하는 최소 운동량의 3분의 2 수준의 신체 활동을 실행한 참가자들은 신체 활동을 하지 않은 참가자에 비해 급성 심정지 위험이 낮아졌다. 아울러 최소 권장 운동량의 5배 이상 고(高) 운동량에서도 급성 심정지 위험이 높아지지 않았다.

갑작스러운 돌연사는 약물 중독이나 출혈 등의 원인이 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은 심장 문제에서 나온다. 특히 심장 돌연사의 80~90%는 치명적 부정맥이 나타나면서 발현한다.

대부분 심장돌연사는 예기치 못하게 갑작스럽게 나타나 사망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특히 이미 심방세동, 관상동맥질환, 심부전 등 심장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라면 심장 돌연사의 위험이 더 높기 때문에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진무년 교수는 "환자의 위험도에 따라 약물치료나 ICD라고 불리는 삽입형 제세동기 시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모든 환자에게 필요한 것은 적절한 운동관리이다. 하지만 환자의 상태에 따라 너무 과한 운동이 급성 심정지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운동을 주저하게 되는 큰 요인이 되기도 한다"며 "심장질환을 가진 환자에게 적절한 신체활동을 제시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07.63 ▲10.30
코스닥 857.51 ▼3.66
코스피200 384.78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17,000 ▲621,000
비트코인캐시 559,500 ▲3,500
비트코인골드 35,670 ▲600
이더리움 5,074,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4,720 ▲120
리플 704 ▲2
이오스 830 ▲4
퀀텀 3,674 ▲2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26,000 ▲536,000
이더리움 5,077,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34,790 ▲200
메탈 1,601 ▲7
리스크 1,482 ▲18
리플 705 ▲3
에이다 555 ▲1
스팀 278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97,000 ▲612,000
비트코인캐시 561,000 ▲5,500
비트코인골드 35,260 ▲1,180
이더리움 5,072,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34,700 ▲160
리플 705 ▲2
퀀텀 3,630 0
이오타 258 ▼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