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한국금융사박물관 및 재일한국인기념관 재개관

기사입력:2022-07-08 11:24:37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지난 7일 창업 40주년을 기념하며, 1년간 리모델링을 거쳐 서울 중구 태평로 1가 광화문에 위치한 ‘한국금융사박물관 및 재일한국인기념관’을 재개관 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금융사박물관’은 국내 최초 설립된 금융사 박물관으로 1897년 설립된 대한민국 최초의 은행인 한성은행의 외형을 본떠 새롭게 단장했으며 역사적 유물과 디지털기술을 접목해 과거의 전통을 현대의 감각으로 재현했다.

‘한국금융사박물관’ 3층에는 삼국시대부터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에 이르기까지 금융역사의 흐름을 이해 할 수 있도록 ▲화폐의 등장을 보여주는 전통 금융관 ▲삼국사기, 고려사 등의 사료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국채보상운동 유물 등이 전시 되어있다.

4층에는 80년대부터 현재까지 한국금융의 변화와 발전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우리나라 최초의 무인점포 신한 365 바로바로코너 ▲은행 영업시간 내 이용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 설치한 80년대 무인 야간금고 ▲종이문서 없이 비대면으로 은행업무를 보는 현대 은행창구 등을 재현해 관람객이 직간접적으로 근현대 금융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특히 학예사(박물관 및 미술관을 관리하는 전문가)만 출입할 수 있었던 유물보관소인 수장고에 창을 내고, 보이는 수장고를 신설함으로써 전보다 다양한 유물을 관람객이 볼 수 있도록 했다.

‘재일한국인기념관’은 건물 5층에 위치해 있으며,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고 공헌했던 동포들의 삶과 활약상을 각종 기록과 영상물, AR 등을 통해 전시하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의 창립자인 ‘故 이희건 명예회장’의 일대기를 6개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동포들의 각별했던 모국 사랑 이야기를 표현했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창업 40주년 기념일에 박물관과 기념관 개관식을 함께 하게 되어 기쁘고, 많은 분들이 방문해 대한민국 금융의 역사를 학습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금융사박물관과 재일한국인기념관은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오전10시~오후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관이다.

또한 박물관의 전반적인 설명을 듣고 관람할 수 있도록 QR코드를 활용한 오디오 가이드가 준비되어 있고, 초등학생 대상 금융역사교육,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가족 프로그램 등 다양한 금융교육 프로그램도 7월 23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89.04 ▲17.96
코스닥 719.49 ▲6.97
코스피200 311.63 ▲3.3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65,000 ▲10,000
비트코인캐시 146,800 ▲400
비트코인골드 19,710 ▲10
이더리움 1,686,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5,500 ▼60
리플 517 0
이오스 1,372 ▼1
퀀텀 2,934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75,000 ▲2,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73,000 ▲7,000
비트코인캐시 146,700 ▲200
비트코인골드 20,000 0
이더리움 1,68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5,540 ▼10
리플 517 0
퀀텀 2,961 0
이오타 27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