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관 87%, ‘지원자 옷차림 평가에 영향 있다’

기사입력:2022-07-01 09:10:13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면접을 앞둔 구직자라면 편안한 캐주얼 차림보다는 세미 정장을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면접관들은 지원자가 단정한 세미 정장을 입었을 때 가장 호감을 느끼는 것으로 밝혀졌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는 최근 면접관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및 기업 인사담당자 279명을 대상으로 '선호 면접 복장 유형'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면접 복장이 지원자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87.1%가 ‘지원자의 첫인상을 판단하는 데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이중 63.1%는 ‘영향을 주는 편이다’, 24.0%는 ‘매우 큰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반면 ‘영향을 주지 않는 편이다’를 선택한 면접관들은 1.8%에 그쳤다. 나머지 11.1%는 ‘보통이다’고 답했다.

면접관들이 지원자의 옷차림에 신경 쓰는 이유는 면접 복장을 통해 입사 의지를 엿볼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면접 복장이 지원자의 첫인상에 영향을 주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꼽아보게 한 결과, 42.4%가 ‘회사에 입사하고 싶은 의지와 열정’ 유무를 판단할 수 있다고 답했다. 면접 복장을 통해 ‘지원자의 성격을 예상한다(35.8%)’고 답했다.

그렇다면 면접관들은 지원자의 어떤 복장을 선호할까? 지원자의 면접 복장 때문에 호감이 생겼던 경험이 있다고 답한 면접관들(83.2%)에게 그 유형을 선택하게 하자 △단정한 세미 정장(65.1%)을 입은 구직자를 만났을 때 첫인상이 좋았다는 의견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정장 차림(25.0%)을 선호한다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반면, △편안한 캐주얼 차림이나 △개성이 드러나는 복장을 선호한다는 의견은 각 8.6%와 1.3%로 다소 낮았다.

면접관들이 선호하지 않는 복장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면접관 81.4%가 면접에 참여한 지원자들 중 의상 때문에 비호감을 느꼈던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

특히 면접관들은 △노출이 심한 옷(38.3%)과 △색감이나 디자인이 너무 화려하고 튀는 옷(33.9%) △구김이 많이 간 옷(31.3%)을 입은 지원자를 봤을 때 첫인상에서 비호감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헝클어지고 정돈되지 않은 헤어스타일(28.6%) △더러운 신발(26.4%) △목이 늘어난 면 티(24.7%) 등의 옷차림도 면접관에게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는 의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83.88 ▼19.58
코스닥 824.39 ▼9.26
코스피200 324.92 ▼3.1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08,000 ▲22,000
비트코인캐시 179,300 ▼200
비트코인골드 39,140 ▼440
이더리움 2,250,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50,100 0
리플 486 ▼3
이오스 1,568 ▲3
퀀텀 5,375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32,000 ▲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27,000 ▲16,000
비트코인캐시 178,600 ▼300
비트코인골드 39,600 0
이더리움 2,250,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50,140 ▲40
리플 486 ▼2
퀀텀 5,370 ▼10
이오타 4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