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노스 다오 재상정된 청산안건 통과 유력…크러스트 결정에 관심집중

기사입력:2022-06-21 09:46:49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크로노스 다오의 청산 안건 통과가 유력해 보인다.

21일 횡령 의혹이 제기되면서 소송전을 눈앞에 둔 크로노스 다오가 청산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일부 투자자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소송은 청산과 무관하게 진행될 방침이다.

횡령 의혹이 제기됐던 크로노스 다오 운영팀은 지난달 20일 청산 안건을 상정하였지만, 정족수 미달로 부결된 바 있다. 하지만 크로노스 다오 운영팀은 지난 20일 저녁7시 청산 안건을 재상정했다. 청산안건이 된지 꼭 한달만이다.

이번 재상정은 크로노스 다오 운영팀이 청산가격에 대해 신규 투자자들에게 유리한 가격을 제시하면서 호의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진행된 청산 투표와는 달리 투표 진행 하루만에 30%의 정족수 기준을 통과했다. 해당 투표는 오는 22일 저녁 7시 35분 21초까지 진행된다.

9시 15분 기준 현재 74.94%(44만4112 표) 투표율을 보인 청산 찬성 안 통과가 유력해 예상되고 있다. 반대는 25.05%(14만8506 표)다.

현재 약 75,000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크러스트의 결정이 청산 가부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까지 크러스트는 투표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청산 투표는 단순히 한 프로젝트에 한정된 결과가 아니라 클레이튼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결정"이라며 "킬러 콘텐츠에 갈급해 있는 크러스트가 투자자들과 프로젝트 운영진 사이에서 어떠한 결정을 내릴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프로젝트의 원활한 유치를 위해 운영진 친화적인 생태계 환경을 만들 것인지 아니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결정을 할지 기로에 서 있는 셈"이라며 "어떤 판단을 하든 득과 실이 명확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크로노스 다오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일부 투자자들은 법무법인 선정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이번 소송은 클레이튼 익명 프로젝트를 상대로 진행될 첫번째 소송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69.29 ▼54.57
코스닥 673.87 ▼24.24
코스피200 283.19 ▼7.0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433,000 ▼35,000
비트코인캐시 162,500 0
비트코인골드 29,570 ▲70
이더리움 1,875,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9,530 ▲40
리플 619 ▼1
이오스 1,640 ▲7
퀀텀 4,034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437,000 ▼1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424,000 ▼54,000
비트코인캐시 162,400 ▲100
비트코인골드 29,420 0
이더리움 1,875,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9,510 ▲30
리플 619 ▼1
퀀텀 4,030 0
이오타 43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