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주식회사 ESG위원회 신설… 그룹 ESG 경영 가속화

기사입력:2021-05-18 14:18:57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CJ그룹(회장 이재현)이 지주사를 비롯한 주요 3개 계열사에 대한 ESG거버넌스(환경·사회·지배구조 의사결정 체계) 구축을 완료하고 ESG 경영을 가속화한다.

CJ주식회사는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사회 산하에 신설되는 ESG위원회는 ESG 전략과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로 CJ주식회사 김홍기 대표와 사외이사 2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되며, ESG 관련 임원 2명(재경팀·인사운영팀)이 간사로 참여한다.

CJ는 또 그룹 ESG 정책 전반을 심의하고 자문할 ESG 자문위원회 구성도 완료했다.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위원장을 맡은 자문위원회는 앞으로 ESG위원회에 상정될 안건을 미리 심의하는 한편 계열사 ESG 전략과 정책에 대해 다각도로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별개로 CJ는 지주사와 계열사 대표로 구성된 ‘대표이사협의체’를 운영하여 그룹 ESG 협력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역시 ESG 위원회 도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CJ제일제당이 지난달 12일 이사회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출범하며 첫 포문을 연데 이어 CJ대한통운과 CJ ENM도 지난 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 나머지 계열사들도 순차적으로 ESG 위원회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CJ만의 ESG 경영체계 확립과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미래 지속가능 역량을 확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그룹은 '사업보국(事業報國)' 창업 이념에 따라 ESG위원회 설치 이전부터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업계 선도적 노력을 지속해왔다. CJ제일제당의 친환경 신소재 개발 등 탄소배출 저감 노력을 필두로 CJ대한통운의 전기화물차 도입, CJ ENM 커머스 부문 친환경 포장재 적용 등이 대표적이다.

지주사인 CJ를 포함해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CJ프레시웨이 등 CJ그룹 주요 계열사는 국내 대표 ESG 평가기관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으로부터 지난해 통합등급 ‘A’를 받았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3.88 ▲23.09
코스닥 1,011.56 ▲0.57
코스피200 434.42 ▲2.9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266,000 ▲116,000
비트코인캐시 540,000 ▲2,000
비트코인골드 44,230 ▲580
이더리움 2,279,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47,040 ▲260
리플 726 ▲4
라이트코인 151,200 ▲1,100
이오스 4,250 ▲2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273,000 ▲102,000
이더리움 2,901,000 ▼35,000
에이다 1,79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290,000 ▲167,000
비트코인캐시 542,000 ▲3,000
비트코인골드 43,500 0
이더리움 2,279,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7,050 ▲350
리플 725 ▲3
퀀텀 6,460 ▲30
라이트코인 150,700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