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KLCSM, 국내 최초 STS LNG벙커링 스마트 원격지원

기사입력:2021-05-18 09:49:40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국내 선박관리전문선사인 KLCSM(대표 박찬민)은 국내 처음으로 지난 4일~6일까지 3일간 거제조선소에서 SHIP TO SHIP(이하 STS) 방식으로 한 LNG 공급을 ICT기반의 육상 원격기술 업무지원(육•해상 공동)을 통해 완벽하게 수행했다.

KLCSM은 대한해운, SM상선, 대한상선 등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부문의 종합 선박관리를 담당하고 있다.

KLCSM은 지난 4월 19일 삼성중공업의 지원으로 선박운항관제센터를 개소했으며 삼성중공업과 공동연구 중인 ICT 기반의 스마트십 솔루션인 S-VESSEL을 국내 최초 LNG 벙커링 겸용선인 SM JEJU LNG2호 (이하 본선)에 적용해 실선검증을 진행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KLCSM은 이번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진행된 STS 방식의 LNG공급을 KLCSM의 선박운항관제센터에서 S-VESSEL을 기반으로 삼성중공업 관계자와 함께 본선의 항내 접안 과정부터 호스연결•분리작업, LNG 공급작업, 최종 이안 까지 모든 과정에서의 기술 업무를 원격 지원했다.

이는 스마트십 기술을 적용해 국내 처음으로 시도된 육•해상 공동 STS LNG 공급이라는 점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S-VESSEL은 클라우드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ICT 기술로 통합관리해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을 지원하는 차세대 스마트십 선박관리시스템으로 선박연료 소모량 절감을 위한 최적운항 계획 수립, 실시간 본선장비상태 감시 및 고장 진단, 육상 원격관제 기능 등 다양한 스마트십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육상에서도 본선의 위치정보, 기상상황, 항만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ALL ROUND VIEW가 가능한 비젼기능을 통해 선박의 접이안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 본선의 화물적재량, 화물창 온도 및 압력 등 전반적인 본선 CONDITION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KLCSM과 삼성중공업은 최신 IT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십(S-VESSEL)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박 최적 운용관리, 지능형 선단관리, 원격 고장진단기술 실선 적용, 비전 기술을 활용한 원격 접이안 지원 등의 분야에서 지속 협력하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3.88 ▲23.09
코스닥 1,011.56 ▲0.57
코스피200 434.42 ▲2.9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117,000 ▲46,000
비트코인캐시 536,000 ▲2,000
비트코인골드 43,810 ▲570
이더리움 2,268,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6,750 ▲300
리플 719 ▲0
라이트코인 150,000 ▲700
이오스 4,217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217,000 ▲140,000
이더리움 2,901,000 ▼35,000
에이다 1,79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128,000 ▲72,000
비트코인캐시 535,500 ▲1,500
비트코인골드 43,500 ▲1,350
이더리움 2,266,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6,750 ▲300
리플 718 ▼1
퀀텀 6,400 ▲10
라이트코인 150,000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