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SK텔레콤, 5G 방역로봇 솔루션 구축

기사입력:2021-04-19 22:23:46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과 SK텔레콤은 협업을 통해 5G 네트워크와 실시간 위치 추적시스템(RTLS)을 활용한 5G 방역로봇 솔루션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의료계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용인세브란스병원은 개원 시 도입한 감염 추적·관리 솔루션에 5G 방역로봇 솔루션을 더하며 감염관리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이 구축한 5G 방역로봇의 이름은 ‘비누(BINU)’로 ‘방역에서도 새로움(BE NEW)을 추구한다‘는 뜻을 품었다. 5G 방역로봇 비누는 인공지능(AI)으로 사람의 얼굴을 식별해 내원객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판별하고 체온을 측정한다. 이와 더불어 내원객 밀집도 분석을 통해 일정 수 이상의 사람이 모여있을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를 음성으로 안내하며 자외선(UV) 방역 기능을 갖춰 원내 공간에 대한 자율적인 소독 방역을 수행한다.

5G 방역로봇 솔루션 구축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SK텔레콤이 2019년 4월 ‘국내 최초 5GX 디지털혁신병원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진행한 지속적인 기술 협력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2020년 3월 개원 당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SK텔레콤과 함께 국내 의료기관 중 최초로 병원 내 5G 통신망을 구축했다. 이번 방역로봇 솔루션에도 SK텔레콤의 선진적인 5G 기술이 활용됐으며, 용인세브란스병원이 감염 사고 발생 시 환자의 위치를 신속하게 파악하고자 개발한 RTLS를 방역로봇의 위치 파악, 밀집도 분석 기능 등과 연계해 솔루션의 성능을 더욱 높였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5G 방역로봇 솔루션 도입으로 주간 비대면 방역 및 야간 소독 등 24시간 상시 방역 체제를 구현했다. 이를 통해 감염관리 체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함으로써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내원객들이 감염 불안 없이 진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선진적인 스마트 감염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 스마트 의료를 선도하는 디지털 혁신 병원으로서 환자의 안전과 공감을 이끄는 환자 중심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최낙훈 Smart Factory Company장은 “5G 방역로봇 구축을 통해 의료기관 내 스마트 감염관리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한 것 같아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사회 문제 해결을 돕기 위한 ESG 경영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61.66 ▼47.77
코스닥 967.10 ▼11.51
코스피200 421.86 ▼6.9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9,350,000 ▼33,000
비트코인캐시 1,857,000 ▼6,000
비트코인골드 141,000 ▲800
이더리움 5,233,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133,200 ▼300
리플 1,808 ▲6
라이트코인 463,600 ▲4,900
이오스 16,160 ▲6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9,559,000 ▼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9,320,000 ▼36,000
비트코인캐시 1,856,000 ▼7,000
비트코인골드 140,000 ▼500
이더리움 5,228,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133,100 ▼550
리플 1,807 ▲4
퀀텀 30,360 ▲60
라이트코인 463,200 ▲5,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