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인프라 구축 2260조원 투입... 세율 높여 재원 마련

기사입력:2021-04-01 10:27:20
cente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안재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조 달러(약 2260조원) 규모의 초대형 인프라 건설투자 계획을 추진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CNN과 AF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3월 3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경기 부양을 위해 마련된 조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통해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미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미국이 중국과 경쟁하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취임 직후 1조9000억 달러(약 2150조원) 규모의 매머드급 부양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킨 바 있다.

이번 인프라 투자 계획에는 도로·교량·항구 등을 재건하는데 약 6120억 달러, 노령층·장애인 돌봄시설 투자에 약 4000억 달러, 200만호 이상 신규 주택 건설에 2130억 달러, 제조업 부흥에 3000억 달러가 각각 책정된다.

초고속 데이터 통신망 구축, 학교 건설 및 개선, 실직 근로자와 소외된 이들을 돕는 등 인력개발에도 각 1000억 달러씩 투입된다.

국가 전력망 강화와 깨끗한 식수 공급을 위한 상수도 개량 등에도 수천억 달러를 사용하고,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에 약 4000억 달러가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연소득 40만 달러(약 4억5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37%에서 39.6%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때인 2017년 공화당이 최고 35%였던 법인세를 감세한 것을 다시 인상하는 것이어서 공화당에서 반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투자계획 통과를 촉진하기 위해 4월 1일 첫 국무회의를 주재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지난 22일 마티 윌시 노동부 장관을 마지막으로 바이든 행정부 장관 15명에 대한 인준을 마무리했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98.62 ▲4.29
코스닥 1,021.62 ▲7.72
코스피200 432.43 ▼0.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336,000 ▼819,000
비트코인캐시 1,385,000 ▲90,000
비트코인골드 145,800 ▼2,900
이더리움 3,086,000 ▼36,000
이더리움클래식 49,440 ▼4,360
리플 2,179 ▲34
라이트코인 394,200 ▲7,900
이오스 10,570 ▲1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585,000 ▼54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439,000 ▼752,000
비트코인캐시 1,383,500 ▲83,500
비트코인골드 242,050 ▲14,550
이더리움 3,086,000 ▼43,000
이더리움클래식 48,050 ▼4,210
리플 2,176 ▲34
퀀텀 23,170 ▼70
라이트코인 395,100 ▲8,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