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의원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 발의

기사입력:2021-03-08 08:27:26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8일 재개발구역에서 조합설립 후 다주택 조합원이 토지나 건축물의 소유권이나 지상권을 팔아 여러 명이 소유하게 된 경우, 기존 법제처의 해석대로 여러 명을 대표하는 1명만 대표조합원으로 인정하고, 대표조합원이 아닌 자는 분양신청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 제39조는 ‘정비사업의 조합원은 토지등소유자로 하되, 조합설립인가 후 1명의 토지등소유자로부터 토지 또는 건축물의 소유권이나 지상권을 양수하여 여러 명이 소유하게 된 때에는 그 여러 명을 대표하는 1명을 조합원으로 본다’고 정하고 있다.

이에 법제처는 지난 2010년 ‘조합설립인가 후 토지나 건축물의 양도로 조합원이 증가하는 것을 방지하고, 지분 쪼개기를 통한 투기세력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1명의 토지소유자로부터 토지 또는 건축물의 소유권이나 지상권을 양수하여 여러 명이 소유하게 된 경우에는 여러 명을 대표하는 1명만 분양권을 받을 자격이 있고, 대표조합원이 아닌 토지등소유자는 분양권을 받을 수 없다’고 유권해석을 한 바 있다. (※ 법제처 10-0010 해석례, 2010. 2. 22.)

하지만 최근 광주 학동4구역에서 다주택 조합원의 부동산 일부를 매입한 일부 조합원이 분양권 확인청구소송을 제기하고, 광주고등법원이 기존 법제처의 유권해석을 뒤집고 ‘대표조합원이 아닌 토지등소유자도 분양권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석함에 따라 법문을 보다 명확하게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 광주고등법원 2018누6446)

이에 개정안은 기존 법제처 해석대로 조합설립인가 후 1명의 토지등소유자로부터 토지 또는 건축물의 소유권이나 지상권을 양수하여 여러 명이 소유하게 된 때에는 토지등소유자 중 여러 명을 대표하는 1명이 아닌 자는 분양신청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소병훈 의원은 “광주고등법원의 해석은 전국 재개발구역의 부동산 투기를 부추기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재개발 조합 설립 후 다주택 조합원 소유 부동산을 여러 명이 소유하게 된 경우, 기존 법제처 해석대로 대표조합원 1명에게만 분양신청자격 주도록 법문을 명확하게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31.88 ▼11.38
코스닥 989.39 ▲7.37
코스피200 424.30 ▼2.5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075,000 ▼385,000
비트코인캐시 895,500 ▼12,000
비트코인골드 148,500 ▼100
이더리움 2,808,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26,450 ▼390
리플 1,756 ▼4
라이트코인 331,400 ▼6,000
이오스 8,835 ▼18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301,000 ▼347,000
이더리움 2,853,000 ▲68,000
에이다 1,705 ▲8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7,959,000 ▼285,000
비트코인캐시 894,500 ▼10,000
비트코인골드 287,420 ▲1,110
이더리움 2,802,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26,470 ▼330
리플 1,751 ▼7
퀀텀 19,680 ▼280
라이트코인 330,500 ▼6,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