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품귀 지속”…2월 원룸 월세 6.3% 상승

직장인이 선호하는 강남, 마포, 종로 원룸 월세 6~8% 증가
서울 투·스리룸 월세, 전년 동기 대비 2.2% 오른 91만원 기록
기사입력:2021-03-03 16:20:28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전세난으로 임차인들의 주거비 부담이 늘고 있는 가운데 봄 이사철인 지난 2월 서울 원룸, 투·스리룸 월세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반면 비대면 수업 장기화로 대학생들의 수요가 급감한 대학가 원룸 월세는 하락 또는 보합을 기록했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대표 한유순·유형석)이 지난해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자사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서울 원룸, 투·스리룸 매물 월세를 분석한 임대 시세 리포트를 발행, 지난 2월 서울 원룸 평균 월세는 51만원으로 전달 대비 6.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구 중 원룸 월세가 상승한 곳은 15곳, 보합 7곳, 하락 3곳이었다. 가장 많이 월세가 오른 지역은 직장인들이 밀집한 서초구(68만원)로 전달 대비 7.9% 상승했다.

이외에 강남구(71만원), 마포구(55만원), 종로구(50만원) 월세가 각각 6% 내외로 크게 올랐다. 특히 강남구 월세 평균은 지난 1년 기준 최초로 70만원대를 돌파 했으며, 전년 동기(65만원) 대비 9.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투·스리룸 평균 월세는 91만원으로 전달 대비 2.2% 상승했다. 서울 25개 구 중 투·스리룸 월세 상승 지역은 14곳, 보합 9곳, 하락 2곳이었다. 가장 큰 오름폭을 보인 곳은 동대문구(76만원)로 전달 대비 7% 상승했고, 이밖에 영등포구(70만원), 송파구(97만원), 종로구(97만원)가 4~6%씩 올랐다.

서울 대학가는 비대면 수업 장기화에 따른 수요 감소로 10개 지역에서 월세가 하락 또는보합했다. 서울대학교(34만원)가 6%로 가장 크게 감소했고 건국대학교(41만원), 경희대학교(42만원)도 각각 5%씩 큰 내림폭을 나타냈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 센터 관계자는 “전세품귀,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 되면서 서울은 주요 지역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월세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며 “반면 대학가 원룸 지역은 비대면 수업 영향으로 월세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31.88 ▼11.38
코스닥 989.39 ▲7.37
코스피200 424.30 ▼2.5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437,000 ▲599,000
비트코인캐시 900,000 ▲1,000
비트코인골드 149,800 ▼700
이더리움 2,822,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26,460 ▼190
리플 1,738 ▼66
라이트코인 333,800 ▲400
이오스 8,895 ▲3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760,000 ▲622,000
이더리움 2,853,000 ▲68,000
에이다 1,705 ▲8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195,000 ▲412,000
비트코인캐시 897,500 ▼1,000
비트코인골드 289,970 ▲7,960
이더리움 2,811,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26,500 ▼180
리플 1,730 ▼74
퀀텀 19,750 ▲135
라이트코인 332,500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