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창솔루션, 캐나다에 원전 핵폐기물 용기 360억 원 공급 계약

기사입력:2020-10-16 11:02:24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대창솔루션(096350)이 캐나다 원자력발전소에 핵폐기물 저장용기를 추가 납품한다.

대창솔루션은 캐나다 원자력발전소에 360억 원 규모의 핵폐기물 저장 용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최근 매출액 대비 54.75% 규모다. 계약 기간은 2020년 10월 15일부터 2030년 6월 7일까지다. 계약 대금은 선수금 10%, 중도금 45%. 납품 45%로 분할 지급된다.

대창솔루션이 공급하는 핵폐기물 저장용기는 대형 박스 형상이며 세계 최초로 주강공법으로 제작됐다. 주조공법 특성상 제작 비용이 기존 방식의 70% 수준이고, 저장밀도가 높아 적재 시 불용공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박스형으로 만들어져 적재에도 용이하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따르면, 전 세계의 해체대상 원전은 급격하게 증가해 2029년까지 해체 대상 원전은 총 12기가 될 예정이다. 전 세계 원전 449기 중 68%가 30년 이상 운전 중이여서 2030년까지 원전 해체 사업에 123조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국내 시장 규모는 2020년대 본격적으로 확대돼 20조 5000만 원의 거대 시장이 형성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정부는 원전 비중을 2030년까지 30%에서 18%로 낮추고, LNG는 20%에서 37%, 신재생 에너지는 5%에서 20%로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핵폐기물 처리 및 LNG 관련 시장은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대창솔루션은 2035년까지 글로벌 원전해체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10%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창솔루션은 정부의 그린 뉴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린뉴딜의 핵심으로 불리는 풍력발전의 가장 핵심적인 기어박스 부품 중 효율을 결정하는 증속기(플래닛캐리어)제작에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효성그룹에 풍력발전 부품 납품을 시작으로 중국에도 부품 공급을 추진중에 있다.

그린뉴딜이 강조되면서 대창솔루션 자회사 크리오스의 영향력도 커지고 있다. 크리오스는 초저온탱크를 제조, 판매하는 회사로 대창솔루션이 98.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수소 경제 사회에서 LNG와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제조 방식이 주목받고 있는 만큼, 액화천연가스(LNG) 저장소를 기반으로 한 수소복합충전소 설치로 미래 가치를 선도할 예정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17.76 ▲10.66
코스닥 872.10 ▲3.36
코스피200 350.28 ▲1.6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0,983,000 ▲9,000
비트코인캐시 311,500 ▼400
비트코인골드 9,975 0
이더리움 658,5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6,905 ▼75
리플 672 ▲0
라이트코인 94,850 ▼150
대시 115,700 ▼1,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0,981,000 0
비트코인골드 9,300 ▲300
이더리움 647,600 ▲65,800
이더리움클래식 7,170 ▲285
리플 285 ▲1
에이다 171 ▲18
퀀텀 2,555 ▲20
네오 20,280 ▼3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