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 박종수 원장·조영도 이사에 ‘LG 의인상’ 수여

기사입력:2020-09-16 18:40:05
center
박종수 원장(80, 왼쪽)과 조영도 총무이사(46, 오른쪽). 사진=LG
[로이슈 심준보 기자]

LG복지재단은 55년간 무료진료와 무료급식 봉사를 펼쳐오고 있는 박종수 원장(80)과 30년간 보수 없이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운영을 맡아 봉사해 온 조영도 총무이사(46)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16일 밝혔다.

LG복지재단에 따르면 광주광역시에서 치과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박 원장은 치과대학 졸업반이었던 ’65년부터 시작한 의료 봉사를 팔순이 된 지금까지 장장 55년간 지속하면서 3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무료로 진료해왔다.

매주 일요일 부인과 함께 의료취약지역과 도서지역을 방문해 의료 봉사를 하고, 본인 병원으로도 데려와 진료를 하기도 했다.

박 원장은 의료봉사 활동을 하면서도 ’91년도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설립을 후원했고, 설립자 허상회 원장 작고 후 ’18년부터는 사랑의 식당 운영 복지법인 대표를 맡아 오고 있다.

사랑의 식당에는 하루 평균 600여명의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 찾아와 따뜻한 밥 한끼를 해결하고 있다.

“저에게 있어 봉사는 운명과 사명이라고 생각한다”는 박 원장은 사랑의 식당을 독거노인, 노숙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건강증진센터가 있는 시설로 확대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편, 사랑의 식당 조영도 이사는 관공서에서 구두 닦는 일을 하면서도 무료급식소를 처음 여는 일부터 시작해 현재는 총무이사로 30년간 한결같이 식재료 구입, 위생관리, 배식 등 운영과 관리업무를 무보수로 도맡아 왔다.

조 이사는 “가난했던 청소년 시절 받았던 도움에 조금이나 보답하고자 시작한 봉사활동이 어느덧 습관이 되고, 생활이 되었다”라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변함없이 봉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장과 조 총무이사를 비롯한 사랑의 식당 봉사자들은 본인의 치료비 조차 힘들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연명 치료를 거부하고 ‘사랑의 식당을 영원히 지켜달라’고 했던 故 허상회 설립자 뜻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현장 급식이 어려워지자 도시락을 만들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배달하고 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한 평생을 어려운 이웃들을 지나치지 않고 봉사를 해온 두 분의 공동체 의식과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32.59 ▼1.25
코스닥 842.72 ▲0.73
코스피200 308.82 ▼0.3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326,000 ▲23,000
비트코인캐시 257,800 ▲5,200
비트코인골드 9,300 ▲35
이더리움 402,800 ▲800
이더리움클래식 6,935 ▼55
리플 273 ▲1
라이트코인 52,100 ▲250
대시 79,300 ▼8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340,000 ▲27,000
비트코인골드 13,440 ▲520
이더리움 403,4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9,160 ▲385
리플 273 ▲1
에이다 96 ▼0
퀀텀 2,745 ▲35
네오 22,730 ▲8,1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