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라이프, 선수금 4000억원 돌파…3년만에 4배 이상 늘어

기사입력:2020-08-07 19:36:24
[로이슈 편도욱 기자]
교원라이프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성장 모멘텀을 높이고 있다.

올 상반기 실적 분석 결과, 유지 회원수 80만 돌파와 함께 선수금 규모 4083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57.2% 증가했다. 매출은 10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4.3% 성장했다.

교원라이프의 선수금은 2017년 1000억원 돌파를 시작으로 2018년말 2024억원, 2019년말 3280억원을 기록하며 매년 고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3년 사이에 4배 이상 증가하며 상위 10위권 업체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선수금 규모(2020년 6월말 기준)로는 전체 상조업체 중 5위에 올라있다.

교원라이프의 견고한 성장세를 이끈 주요 요인은 차별화된 브랜드 경쟁력을 바탕으로 재무건전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신뢰도를 높인 점으로 판단된다.

교원라이프는 지난해 말 자본 확충을 통해 자본금 규모를 기존 50억원에서 59억 7500만원으로 늘렸다. 상조회사 영업기준 자본금 15억원보다 400% 높은 수준이다.

자본금 상향 이후 교원라이프의 재무건전성은 더욱 강화됐다. 선수금 증가세를 바탕으로 자산 규모를 늘리는 동시에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특히 늘어난 자산은 지급여력비율을 높여 재무건전성을 높이는데 힘을 보탰다. 현재 교원라이프의 지급여력비율은 101%로, 상조업계 평균인 91%를 웃돈다. 지급여력비율은 상조 가입자의 선수금에 대한 상조업체의 환급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상조회사의 지급여력비율이 100% 이상이면 폐업 등의 사유가 발생하더라도 소비자에게 납부금 전액을 환급할 여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교원라이프는 고객 납입금 보호를 위해 제1금융권 2개 은행(신한은행, Sh수협은행)과 지급보증 계약을 체결, 보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자본안정성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교원라이프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던 배경에는 가전·통신 등 이종 사업군과의 활발한 제휴로 판매 채널을 다각화해 신규 고객을 적극 공략한 점도 한몫 했다.

교원라이프는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는 동시에, 장례식장 등 새로운 수익 모델을 구축하는 등 수익성 제고 측면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가전 및 인테리어, 통신비 할인 등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맞춤식 결합상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제휴사를 확대해 상품 구성을 더욱 다양화할 방침이다. 최근에는 상품 가입 시 상조 외에도 웨딩, 크루즈 여행, 교육, 생활용품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라이프케어 서비스를 출시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서울 영등포, 평택, 화성 등 전국 4개 권역 5개 장례식장 운영하며 상조서비스와의 시너지를 한층 강화해 나가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26.26 ▼17.23
코스닥 923.48 ▼2.72
코스피200 412.00 ▼2.1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6,773,000 ▲189,000
비트코인캐시 581,500 ▲2,500
비트코인골드 31,890 ▲320
이더리움 1,781,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12,820 ▲80
리플 537 ▲5
라이트코인 210,300 ▲2,100
대시 240,800 ▲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024,000 ▲247,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