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태풍·집중호우 감전사고 피해 주의 당부

기사입력:2020-08-07 17:37:16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긴 장마가 이어지며 전국 곳곳이 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겪고 있다. 기상청은 올 장마가 8월 중순까지 머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년 가뭄은 견뎌도 석 달 장마는 못 산다”는 옛말 뜻을 실감하는 요즘이다.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유입이 잇따르면서, 주택 침수와 누전으로 인한 감전사고의 우려도 함께 커졌다. 자연재난을 막을 수는 없어도, 대처요령을 알고 대비하면 후속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

먼저 예방법부터 익히자. 태풍이 몰고 오는 폭우는 강이나 하천 주변은 물론 저지대 주택가의 침수를 부른다. 미리 집 바깥의 하수구, 배수시설이 막혀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고 물길을 틔우는 일이 중요하다.

건물이나 주택 안팎에 드러나 있는 전선의 피복 상태도 꼼꼼히 확인한다. 오래되어 낡았거나 벗겨진 전선은 바로 교체해주되, 이미 침수되었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는 절대 전선에 손을 대거나 접근해선 안 된다.

비바람이 몰아칠 때는 집 밖에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 꼭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장화를 신고 도로에 놓인 맨홀 뚜껑이나 거리 전신주, 가로등, 옥외 광고물 주변은 피해서 다닌다.

만약 가로등이나 옥외 입간판 등이 넘어져 있으며 절대 가까이 가지 말고, 소방청이나 한국전력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로 즉시 신고 전화를 한다.

비 피해가 커 집에 물이 고이기 시작하면, 제일 먼저 현관 앞 분전함 안에 있는 누전차단기부터 내린다. 가전제품 플러그를 뽑아두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일. 이때 반드시 고무장갑이나 마른 천을 사용해 탈착시킨다.

누전차단기는 집안 배선에서 전기가 샐 경우 이를 감지해 즉시 자동 차단하는 장치로, 수동시험을 할 때 차단기 버튼을 눌러 ‘딱’소리가 나며 스위치가 내려가야 정상이다.

물이 빠졌다고 바로 누전차단기를 올려 전기를 쓰는 것은 위험하다. 물기가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전기제품 등을 사용하면 감전 등 2차 사고가 일어날 우려가 있다. 재사용 전, 반드시 제품판매사 A/S센터나 전기공사 업체에 점검을 받은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만약 감전으로 인해 인명사고가 일어나면, 즉시 119에 신고를 한 후 차단기를 내리고 주변에 고무장갑, 목재와 같은 절연체를 이용해 피해자를 전선이나 고장된 기기로부터 떼어 놓는다.

전류가 흐르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피해자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 의식과 호흡, 맥박 상태를 살핀 후,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취한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78.79 ▲22.49
코스닥 808.28 ▲11.00
코스피200 303.57 ▲2.9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487,000 ▼2,000
비트코인캐시 252,300 ▼600
비트코인골드 9,260 ▲100
이더리움 414,000 ▲6,100
이더리움클래식 6,815 ▲40
리플 283 ▲1
라이트코인 53,950 ▲100
대시 80,400 ▲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503,000 ▲2,000
비트코인골드 13,440 ▲520
이더리움 414,450 ▲6,000
이더리움클래식 9,160 ▲385
리플 284 ▲2
에이다 114 0
퀀텀 2,785 ▲10
네오 22,730 ▲8,1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