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딸 "유언 남기고 집을 나갔다" 경찰 신고

기사입력:2020-07-09 18:38:51
[로이슈 편도욱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경찰에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시가 현재 상황을 확인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오후 6시 현재 꺼져 있는 상태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32.35 ▼3.89
코스닥 845.60 ▼1.35
코스피200 322.68 ▼0.7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617,000 ▲30,000
비트코인캐시 341,500 ▲2,000
비트코인골드 12,520 ▲190
이더리움 454,800 ▲3,100
이더리움클래식 7,990 ▲30
리플 338 ▲2
라이트코인 64,750 ▲200
대시 106,500 ▲8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636,000 ▲60,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56,100 ▲4,10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39 ▲2
에이다 159 0
퀀텀 3,250 ▲15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