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84%, 지원자 거짓말 다 보여

기사입력:2020-07-09 07:32:31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92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중 지원자의 거짓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 83.8%가 지원자의 거짓말을 판단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구직자의 거짓말은 채용 시 평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지원자의 거짓말을 인지한 경우, 불이익을 준다는 기업이 97.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답변은 2.4%에 불과했다.

실제 이들 기업 중 73.6%은 지원자가 거짓말하는 것으로 판단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기업은 어떤 경우에 지원자의 ‘거짓말’을 의심할까?

지원자의 거짓말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전형으로는 ‘실무면접’(65.5%)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인성면접’(17.2%), ‘서류전형’(14.8%), ‘인적성 검사’(2.4%) 등의 순이었다.

면접 진행 중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판단하는 경우는 ‘답변의 근거가 불충분할 때’(46.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답변에 일관성이 없을 때’(42.9%), ‘추가 질문에 당황할 때’(32%), ‘대답이 상투적이고 외운 것 같을 때’(29%), ‘목소리가 떨리고 말을 얼버무릴 때’(15.4%), ‘면접관과 눈을 못 마주치고 있을 때’(11.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때, 인사담당자들은 ‘보다 구체적으로 추가 질문’(78.6%, 복수응답)을 함으로써 거짓인지 확인하고 있었다. 또, ‘평판조회 등 추후에 확인한다’(18.5%), ‘압박질문으로 반응을 본다’(14.2%), ‘직접 거짓말이 아닌지 물어본다’(5.7%) 등의 방법으로 구직자 답변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있었다.

한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의 가장 못 믿을 면접 발언으로 ▲연봉은 중요하지 않습니다(24.2%)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업무 관련 경험이 많습니다 (16.5%) ▲시키는 일은 무조건 다할 수 있습니다(14.7%) ▲처음이자 마지막 회사로 생각합니다(10.9%) ▲개인보다 회사가 중요합니다(7.9%) ▲이 회사가 아니면 안 됩니다(7.7%) ▲야근, 주말근무도 즐겁게 할 수 있습니다(7.4%) ▲다른 회사에 합격해도 가지 않을 겁니다(6.6%) 등을 꼽았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51.67 ▲6.64
코스닥 857.63 ▲4.18
코스피200 312.57 ▲0.6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823,000 ▲26,000
비트코인캐시 360,300 0
비트코인골드 12,370 ▼30
이더리움 466,800 ▲900
이더리움클래식 8,260 ▼30
리플 348 ▲0
라이트코인 68,400 ▼50
대시 115,30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833,000 ▲30,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66,950 ▲65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48 0
에이다 176 0
퀀텀 3,250 ▲40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