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탁]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와 손잡고 에어택시 인프라 사업 개발

기사입력:2020-07-06 09:19:21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한화시스템이 한국공항공사(KAC)와 손잡고 본격적인 에어택시 사업모델 개발에 나선다.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은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와 지난 3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하늘길 한국공항공사 사옥에서 'UAM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한국공항공사는 이번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양사 간 워킹 그룹을 구성해 UAM(도심항공교통) 통합감시·관제 ·항로운항·이착륙 시설·탑승 서비스 관련 소요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UAM 운항 실증을 위한 단계별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019년 7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UAM 시장에 진출해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와 운항관련 통합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한국공항공사는 국내외 공항의 건설·운영을 고도화하고 자체 항행장비 개발역량을 보유한 공항·항공분야 전문 기업이다. 에어택시 기체 개발은 한화시스템이 담당하고, 시설 인프라 구축은 KAC가 맡아 수익창출 체계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협력 분야는 기체·인프라·운항 서비스 전 분야를 아우른다. 주요 협력 사항은 ▲에어택시가 뜨고 내릴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용 터미널(vertiport), 관제·항로운항 등 사업모델 개발 ▲핵심 기술과 솔루션 실증 및 단계별 테스트베드 구축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공동 추진 ▲국내 성공모델 확보를 통한 글로벌 사업 진출 등이다. 한화시스템은 양사 보유 기술·인프라·해외 네트워크 등을 활용하여 사업모델 개발 리스크를 최소화 하고 국내외 시장 확보를 위한 시너지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이 보유한 UAM 관련 원천기술 및 사업역량과 한국공항공사가 전국 14개 공항을 건설·운영해오며 축적한 노하우 시너지로, 표준화된 UAM 성공 사업모델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며, “한화시스템은 이를 바탕으로 2025년부터 정부와 협력해 시범운항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UAM 솔루션 Provider’로 자리매김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양사는 지난달 24일 정부가 UAM 산업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발족한‘UAM TEAM KOREA’분야별 대표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42.61 ▲10.78
코스닥 854.12 ▲6.74
코스피200 311.32 ▲1.2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777,000 ▲9,000
비트코인캐시 344,200 ▼300
비트코인골드 12,380 ▲230
이더리움 468,600 ▲600
이더리움클래식 8,365 ▲40
리플 357 ▲0
라이트코인 68,950 ▲150
대시 108,200 ▲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783,000 ▼5,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68,900 ▲40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57 ▲1
에이다 166 0
퀀텀 3,235 0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