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에티오피아 코로나19 긴급대응에 총 7000만 달러 제공

기사입력:2020-06-30 19:00:04
center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오른쪽)이 30일 오후 코로나19 긴급대응을 위해 에티오피아에 총 70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제공하는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뒤 쉬페로우 쉬구트(Shiferaw Shigute)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에게 계약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로이슈 심준보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 30일 에티오피아 ‘의료기자재 공급사업’에 3000만달러, ‘코로나대응 프로그램차관사업’에 4000만달러 등 총 7000만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본점에서 쉬페로우 쉬구트(Shiferaw Shigute)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와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방 행장은 이 자리에서 “에티오피아의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한 최우선 추진 보건사업을 지원함으로써 두 나라간 협력관계 증진과 함께 한국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수은이 코로나 19 긴급 대응과 관련해 아프리카에 EDCF를 제공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차관 계약은 지난 4월 정부가 대외경제장관회의를 통해 발표한 ‘개도국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분야 EDCF 긴급지원계획’ 이행의 일환으로 체결됐다.

아프리카 동북부에 위치한 에티오피아(2019년 기준 1인당 GDP 766달러, 인구 약 1억명)는 6.25 참전국이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기자재 차관은 수원국의 코로나19 대응의 긴급성을 고려해 통상 2년 소요되는 절차를 간소화하여 조속한 지원이 가능토록 했다”면서 “인공호흡기, 진단장비 등 K-방역·의료기자재를 생산 중인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40.61 ▼42.38
코스닥 920.22 ▼10.58
코스피200 414.03 ▼6.2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8,830,000 ▲139,000
비트코인캐시 613,500 ▲6,500
비트코인골드 33,150 ▲60
이더리움 1,849,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13,330 ▲60
리플 522 ▲4
라이트코인 220,200 ▼100
대시 260,800 ▲1,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9,003,000 ▲184,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40,000 ▲29,5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410 ▲350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