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CEO, 현장서 “안전 최우선 실천” 다짐

한영석·이상균 사장, 건조 중인 선박서 직접 안전점검 실시 기사입력:2020-06-02 14:00:33
center
(사진위부터 시계방향)한영석 사장(왼쪽 첫 번째)과 이상균 사장(왼쪽 두 번재)이 작업자에게 안전작업을 당부하고 LNG운반선 갑판에서 안전 위험요소를 살피고 있다.(사진제공=현대중공업)
[로이슈 전용모 기자]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생산 현장에서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다졌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과 이상균 사장은 6월 2일 오전 건조 중인 17만4천 세제곱미터(㎥)급 LNG운반선에 승선해 작업 현장을 둘러봤다.

두 사장은 선박 전체를 구석구석 돌며 안전 위험요소가 없는지, 작업 시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꼼꼼히 점검하고, 안전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 즉각적인 개선을 지시했다.

또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안전 개선에 관한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작업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새롭게 마련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현장의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문화를 구축하고 중대재해를 근절하는데 전사적인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6월 1일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잇따라 발생한 중대재해를 차단하기 위해 각 사업장의 안전시설 개선과 교육 관련 투자를 확대해 향후 3년간 총 30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 ‘안전작업 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3년간 총 1,600억 원을 안전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안전 및 생산을 총괄 지휘토록 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조만간 안전경영에 대한 CEO의 의지와 계획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하고, 중대재해 근절에 대한 전 임직원의 의지를 모으고 전사적인 안전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新안전문화 선포식’을 가질 예정이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2.41 ▲12.52
코스닥 752.18 ▲3.58
코스피200 285.89 ▲1.7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836,000 ▼14,000
비트코인캐시 266,100 ▲600
비트코인골드 11,070 ▲150
이더리움 270,100 ▼300
이더리움클래식 6,785 ▼5
리플 213 ▲0
라이트코인 49,700 ▲100
대시 80,30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840,000 ▼13,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70,400 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13 0
에이다 118 ▼2
퀀텀 1,995 ▲10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