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양원영 당선인, '양이원영'으로 개명…부모 성 모두 사용 첫 사례

성은 ‘양(梁)’, 이름은 ‘이원영(李媛瑛)’으로 결정 기사입력:2020-05-22 02:25:55
center
양원영→양이원영으로 개명한 당선인.(사진제공=양이원영 당선인)
[로이슈 전용모 기자]
서울가정법원(판사 김용대)이 지난 15일 양원영 당선인(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신청한 개명을 허가했다. 양원영에서 양이원영으로 개명이 결정되면서 역대 국회의원 중 부모 성을 모두 사용하는 첫 사례다.

남인순 의원, 한명숙 전 총리 등이 남윤인숙, 한이명숙으로 활동하다가 정치에 입문하면서 원래 이름을 사용한 적은 있지만, 개명까지 한 사례는 사실상 없는 것

으로 알려졌다.

21일 임시신분증(주민등록증 발급신청 확인서)을 발급받은 양이원영 당선인은 “2001년부터 해당 이름을 사용해왔다”며 “의외로 보수적이던 아버지도 흔쾌하게

동의해 주셨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법적 개명까지 하게 된 배경에 대해 “양이원영이란 이름은 성평등 차원을 넘어 지난 20년 간 환경운동가와 에너지전환활동가로서 제 정체성”이라며 “그 평가로 국회의원에 당선된 만큼 양이원영으로 정치를 시작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이원영 당선인 개명은 법원 판례에 따라 성은 ‘양(梁)’, 이름은 ‘이원영(李媛瑛)’으로 결정됐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0.25 ▲2.25
코스닥 772.81 ▲0.85
코스피200 285.06 ▲0.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54,000 ▲42,000
비트코인캐시 281,900 ▲1,600
비트코인골드 10,970 ▲10
이더리움 285,5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7,600 ▲40
리플 235 ▲2
라이트코인 52,650 ▲400
대시 84,45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54,000 ▲42,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85,600 ▲1,60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36 ▲3
에이다 138 ▲2
퀀텀 2,380 ▲30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