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중구영도구 김비오 후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언론사 법적 대응키로

기사입력:2020-04-10 20:30:45
center
더불어민주당
[로이슈 전용모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 중구영도구 국회의원 후보 김비오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언론사에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글로벌 경제신문'은 지난 4월 9일자-안풍 前민주평화당 지역위원장 “김비오 후보 해명, 사실과 다르다” 주장- 이라는 기사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후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해당 신문이 4월 9일 중구영도구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제기된 김비오 후보 배우자의 기부 건과 관련, “김 후보는 당일 현장에서 아내 기부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기부를 취소한다는 장내 방송도 없었다. 선관위 신고도 그다음 날인 월요일에 했다”는 제 3자의 일방적 주장을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 및 교차 검증 없이 인용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후보자가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기부를 취소를 한다는 장내 방송도 없었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현장 조치와 관련한 행사 참석자의 진술 기록, 장내 안내 방송 등 조치 과정을 촬영한 영상 증거가 확보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언론사는 이에 대한 문의조차 하지 않았다.

아울러 '선관위 신고도 그 다음 날인 월요일에 했다' 는 주장은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시간을 벌었다는 식으로 유권자를 오인하게끔 만들고 있으며, 명백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도 했다.

김 후보는 행사 당일이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선관위 접수가 불가해 다음날인 월요일 오전 업무 개시 즉시 중구 선관위에 자진 신고한 바 있다고 항변했다.

김비오 후보는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시점에 공정하고 정확한 보도에 앞장서야 할 언론이 무책임하게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보도하는 사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특정 후보를 음해하는 네거티브를 통해 유권자의 인식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더 나아가 후보자를 낙선시키려는 의도로 생각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비오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은 “가능한 법적 대응 수단을 모두 동원해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83.61 ▼9.63
코스닥 778.39 ▼5.00
코스피200 289.63 ▼1.2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80,000 ▲7,000
비트코인캐시 273,600 ▲600
비트코인골드 11,330 ▲160
이더리움 286,000 ▲800
이더리움클래식 7,465 ▲25
리플 236 ▲1
라이트코인 52,100 ▲300
대시 85,600 ▲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80,000 ▲2,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85,850 ▲70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36 ▲1
에이다 152 ▲4
퀀텀 2,750 ▲40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