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을 김미애 후보, 반여동 태광산업 앞 출정식

기사입력:2020-04-02 20:24:56
center
김미애 후보가 출정식을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제공=김미애 후보 캠프)
[로이슈 전용모 기자]
미래통합당 부산해운대구(을) 김미애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후 반여동 태광산업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주민들과 함께 꿈꾸고 성장하는 반송·반여·재송을 만들겠다”며 총선 승리의 각오를 다졌다.

김미애 후보에게 태광산업은 특별한 곳이다. 가난으로 포항여고 1학년을 중퇴하고 부산으로 홀로 넘어와 17살에 태광산업 여공으로 일했다. 부산 살이 시작을 태광산업에서 한 것이다. 이후 29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야간대학에 입학해 34살에 변호사가 됐고, 15년 동안 줄곧 부산에서 활동해 왔다.

김 후보는 “부산과 해운대는 우울했던 17세 김미애가 먹고 살기위해 홀로 찾아 온 곳”이라면서 “내 꿈을 키워준 곳이기에 이제 주민들과 함께 꿈꾸고, 성장하는 반송·반여·재송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초라하고 남루했던 17세 여공 김미애가 35년 만에 국회의원 출마를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다시 서니 감정이 복받쳐 오르고 가슴이 뜨거워진다”면서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변호사가 됐고, 그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기댈 곳 없는 분들의 국선변호를 자처했으며 15년 동안 총 762건의 사건을 변론했다”면서 “이제는 동네변호사를 넘어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을 위해 내 모든 걸 다 바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후보자는 공약을 설명하면서 일자리·교육·보육·주거환경 개선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특히 교육·보육 부분을 강조하면서 △미래인재개발원(창의력·외국어 전문교육기관)유치 △흙과 뒹구는‘꿈의 놀이터 조성’을 통해 젊은 세대들이 교육 걱정 없이 아이들이 키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제2센텀과 관련해서는 “과거 보수당의 선배 정치인들이 많은 것을 이뤄 놓았고, 그 완성을 내가 할 것”이라면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한국형 실리콘밸리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외 주민참여 한진CY부지 개발, 해운대구 신청사 건립,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으로 주거환경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미애 후보는 “선거운동을 해줄 부모님과 남편은 없지만 여러분이 계셔서 든든하다. 미래세대가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더 낮은 자세로 섬기고, 깊이 고민하며, 열심히 일하는 국회의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5.92 ▲40.24
코스닥 742.67 ▲5.21
코스피200 287.39 ▲5.2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641,000 ▼35,000
비트코인캐시 311,500 ▼200
비트코인골드 11,360 ▼170
이더리움 295,100 ▼600
이더리움클래식 8,420 ▼40
리플 249 ▼1
라이트코인 57,650 ▼150
대시 94,800 ▼3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640,000 ▼47,000
이더리움 294,900 ▼700
리플 250 0
에이다 106 0
퀀텀 2,240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