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오후 뉴욕行…한미 정상회담·UN총회 참석

기사입력:2019-09-22 11:46:49
center
동남아 순방에 오르기 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오늘 오후 미국 뉴욕 방문길에 오른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간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이번 미국 방문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진전을 만들어내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시간 기준으로 22일 오후 미국 뉴욕에 도착해 23일부터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9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비핵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과 역내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23일 ▲한·폴란드 정상회담 ▲한·덴마크 정상회담 ▲유엔 사무총장 면담 ▲기후행동 정상회의 참석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준비행사 등의 일정도 소화한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나라의 내년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개최를 공식 발표하고 적극적인 기후 행동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24일 유엔총회 참석을 중심으로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12번째 연사로 기조연설을 하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공동 번영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각오를 국제사회와 다시 한 번 공유하고 유엔 회원국들의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일정을 마치고 25일 오전 한국행 비행기에 올라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0.25 ▲2.25
코스닥 772.81 ▲0.85
코스피200 285.06 ▲0.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28,000 ▼10,000
비트코인캐시 280,400 ▲300
비트코인골드 13,230 ▲10
이더리움 283,600 ▼100
이더리움클래식 7,690 ▲15
리플 237 ▲0
라이트코인 52,600 ▲100
대시 85,60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47,000 ▲16,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84,000 ▲20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37 0
에이다 145 0
퀀텀 2,490 ▲80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