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가비밀기록 불법 빼돌려 국정원과 여당이 대선 악용”

“검찰의 수사는 잡으라는 도둑은 안 잡고, 오히려 신고한 사람에게 너는 잘못이 없느냐라고 따지는 격”…김경수 공보특보, 이재화 변호사도 검찰 비판 기사입력:2013-11-06 18:27:36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작년 대선에서 민주당 대통령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이 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두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광수)가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의원에게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의 국가기록원 미(未)이관 문제에 대해 조사할 게 있으니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줄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검찰청사 앞에서는 수많은 지지자들이 “문재인, 문재인”을 외치며 지지를 보냈다. 안개꽃을 든 지지자들도 눈에 띄었다. 또 지지자들 중에는 “검찰 개혁 없인 대한민국 미래 없다”, “검찰은 ‘정치’를 하지 말고 ‘수사’를 해라” 등이 적힌 표지판을 들고 검찰을 비판했다.

▲ 문재인 의원(사진출처=페이스북) 이날 서울중앙지검청사 입구에 선 문재인 의원은 “짧게 말씀드리고 들어가겠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문 의원은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NLL(북방한계선)을 확실하게 지켰습니다.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은 멀쩡하게 잘 있습니다”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의 본질은 참여정부가 국정원에 남겨 놓은 국가비밀 기록을 국정원과 여당이 불법적으로 빼돌리고 내용을 왜곡해서 대통령선거에 악용한 것입니다”라고 국가정보원과 새누리당을 돌직구를 던졌다.

문 의원은 또 “이번 검찰의 수사는 잡으라는 도둑은 안 잡고, 오히려 신고한 사람에게 너는 잘못이 없느냐라고 따지는 격입니다”라고 검찰이 과녁을 잘못 조준해 수사하고 있음을 비판했다.

그는 끝으로 “돌아와서 다시 뵙겠습니다”라며 검찰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문재인 의원의 출두에 공보특보인 김경수 노무현재단 봉하사업본부장이 함께했다.

김경수 공보특보는 검찰 출두에 앞서 트위터에 “다시 검찰로 간다. 오늘은 문재인 의원과 함께 간다. 조사는 사실상 끝났다면서 마지막에 기어이 문 의원을 검찰로 불러냈다”며 “공안검찰을 앞세운 표적수사, 짜맞추기 수사임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강철은 때릴수록 단단해지는 법. 때려라, 맞아주마”라는 말을 남겼다. 이는 문재인 의원이 검찰 출두를 앞두고, “당당하게, 의연하게 대처하겠다”는 말과 맥락을 같이한다.

한편,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법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재화 변호사도 이날 트위터에 “검찰,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을 소환하면서, 대화록을 불법적으로 유출시키고 악용한 ‘국기문란사범’ 김무성, 권영세를 소환하지 않는 이유가 뭔가? 검찰, 더 이상 ‘정치’를 하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18.67 ▲9.73
코스닥 860.23 ▲0.31
코스피200 321.02 ▲0.8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901,000 ▲3,000
비트코인캐시 351,000 ▼1,400
비트코인골드 12,760 0
이더리움 463,100 0
이더리움클래식 8,265 ▼50
리플 352 ▼2
라이트코인 68,200 ▼400
대시 111,70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912,000 ▼8,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62,900 ▼65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53 ▼1
에이다 167 0
퀀텀 3,390 0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