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법] 이용호, ‘자연재해 피해농가 지원 강화’ 개정안 발의

기사입력:2017-09-13 14:24:34
[로이슈 이슬기 기자]
특별재난지역 선포 범위를 세분화하고 피해금액 산정대상을 확대하는 동시에 생계를 위한 추가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용호 의원은 “현행법 상 특별재난지역은 시·군·구 등 지자체 단위로 지정되고 있다”며 “이에 동일한 자연재해가 발생해도 읍·면·동만 피해가 집중된 경우에는 선포되지 않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피해금액 산정 시 농작물과 가축은 제외하고 있어 농촌지역은 상대적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생계지원 금액 역시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고 했다.

이번에 발의된 개정안은 ▲지자체 단위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되 인접 읍·면·동을 포함해 선포할 수 있도록 하며 ▲특별재난지역 피해금액 산정 시 농작물, 가축의 피해금액을 포함하고 ▲생계지원 금액 추가 지원이 가능하게 했다.

이 의원은 “최근 태풍이나 지진, 폭염, 가뭄 등 자연재해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어도 주민들은 피해를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실효성을 거두고, 주민들이 각종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이번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이용호 의원을 포함해 박지원 ‧ 노웅래 ‧ 유성엽 ‧ 박주선 ‧ 김관영 ‧ 장병완 ‧ 최명길 ‧ 윤영일 ‧ 김정우 ‧ 박준영 ‧ 주승용 ‧ 장정숙 의원 총 13인이 공동발의 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