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서울대학교 '학술연구교육상' 수상

기사입력:2019-12-17 09:59:03
center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사진=분당서울대병원
[로이슈 전여송 기자]

분당서울대병원은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가 지난 16일, 2019학년도 서울대학교 ‘학술연구교육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서울대학교에서는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통해 탁월한 연구업적을 이룰 뿐 아니라, 학문발전에 기여하고 대학의 명예를 드높인 교수를 포상하고자 학술연구교육상을 제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동시에 수상자들이 이룩한 연구업적, 경험 및 사례에 대한 공개강연을 개최하고 공유함으로써 대학 내 우수 연구의 확대와 발전적 기회도 마련해가고 있다.

김나영 교수는 그동안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소화기질환에 대한 유발기전 및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에 의한 위암발생 억제기전에 대해 다각적인 연구를 진행해 왔다. 특히, 지난 16년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대한 깊이 있는 기초연구와 함께 헬리코박터 역학 및 제균율 변화, 항생제 내성률, 내성 기전에 기반한 맞춤요법 개발, 치료방법에 대한 전국 다기관연구 등 임상영역까지 폭넓은 연구를 수행해왔다. 지난 2014년부터는 대장암과 기능성 소화기질환의 발생기전, 임상양상 그리고 치료 등에 관한 남녀차이를 분석하는 ‘성차의학’을 연구, 세계적 수준의 연구결과들을 발표하면서 서울대학교와 내과학의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해졌다.

한편, 김나영 교수는 상금 2000만원을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1000만원은 서울의대 동창회에 기부해 의대여학생의 장학금으로 활용, 1000만원은 서울의대 발전기금으로 기부한다고 알려졌다.

김나영 교수는 “그동안 함께 연구에 참여해 주었던 선후배 교수님, 동료, 제자, 그리고 연구자 모두의 열정과 노력이 더해진 결과 이 같이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다”며 “지난 5년 전 부터 여성과총 젠더혁신연구센터(GISTeR)와 함께 성차의학의 중요성에 대해 알리고 홍보하기 위해 노력해 왔던 만큼,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학술연구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정진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83.61 ▼9.63
코스닥 778.39 ▼5.00
코스피200 289.63 ▼1.2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98,000 ▲20,000
비트코인캐시 273,300 ▼300
비트코인골드 11,360 ▲30
이더리움 286,000 ▼100
이더리움클래식 7,470 ▲5
리플 236 ▼0
라이트코인 52,100 0
대시 85,350 ▼2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98,000 ▲18,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86,250 ▲40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36 ▼1
에이다 153 ▲1
퀀텀 2,795 ▲55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