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LNG 터미널’ 준공

기사입력:2019-10-21 13:55:13
center
준공식 기념 촬영.(사진=포스코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건설이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와 LNG 터미널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종합 준공식을 가졌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파나마 콜론 지역현장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파나마 라우렌티노 코르티소(Laurentino Cortizo)대통령, 미국 마이클 코작(Michael Kozak) 국무부 차관, 주파나마 추원훈 한국대사, 발주처인 AES社 안드레스 글루스키(Andrés Gluski)사장, 포스코건설 조일현 플랜트사업본부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수도인 파나마시티(Panama City) 북쪽 약 60km에 위치한 콜론 지역(파나마운하 대서양 초입)에 추진된 콜론 LNG 프로젝트는 공사금액 6억5000만달러 (한화 약 7800억원)규모로, 발전용량 380MW의 파나마 최대 규모 복합화력발전소와 저장용량 18만㎥의 LNG 탱크를 건설하는 파나마 최초의 LNG 터미널 공사사업이다.

포스코건설 조일현 플랜트사업본부장은 “파나마 정부와 발주처의 관심과 신뢰 덕분에 초대형 공사를 완벽하게 준공할 수 있었다”며 “콜론 LNG 프로젝트의 실적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남미시장에서 사업을 보다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