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협, '79회 변호사연수회' 3일 개최

기사입력:2019-01-02 10:40:17
center
[로이슈 김주현 기자]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는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제주 롯데호텔에서 2박 3일 일정으로 '제79회 변호사연수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변호사연수회는 변협이 1978년부터 전국의 변호사들을 대상으로 전문성과 윤리의식을 제고하고, 업무수행에 필요한 법학이론과 실무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매년 여름과 겨울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연수교육이다.

이번 연수회는 “부당한 공동행위 규제의 최근 동향”(정재훈 이화여대 법전원 교수), “블록체인기술에 대한 법적 규율”(오병철 연세대 법전원 교수), “변호사 윤리연수”(이호일 변호사, 대한변협 윤리이사) 등 변호사 업무에 필요한 주제를 선정하여 강의를 진행한다.

또한,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교양강좌로 “강우현의 백지상상”(강우현 탐나라상상그룹 대표이사)과 재테크에 관심 있는 변호사들을 위해 “2019년 글로벌 주식 전망”(유동원 키움증권 글로벌주식팀장) 등 유익한 강의도 준비했다.

한편, 3일 오후 6시에 진행되는 개회식(친교의 밤)에는 이재권 제주지방법원장 권한대행, 송삼현 제주지방검찰청 검사장이 연수회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다.

개회식은 ‘변호사공익대상’과 ‘일과가정 양립 법조문화상’ 시상식이 함께 열릴 예정이다. 변호사공익대상은 인권옹호 활동 및 사회적 약자 지원 활동을 펼쳐 공익을 실현하고 공익문화 확산에 기여한 변호사 개인 및 단체에 대해 그 업적을 치하하고, 우리 사회 전반에 봉사정신을 함양시키기 위해 2013년부터 제정한 상으로 올해 일곱 번째 시상식을 개최한다. 수상자로 개인부문에는 황필규 변호사(서울회)가 선정되었고, 단체부문에는 법조공익모임 나우가 선정됐다.

일과 가정 양립 법조문화상은 일과 가정 양립 문화 창달을 선도한 법률사무소를 격려하여 법조계의 일‧가정의 조화로운 양립분위기를 확산하고자 제정한 상으로 2019년 수상단체는 법무법인(유한) 득아가 선정됐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