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부유식 해상풍력 자체모델’ 기본승인(DNV AiP) 획득

기사입력:2024-06-14 10:06:50
대우건설이 MBS와 공동 개발한 승강형 스파식 부유체(MSPAR) 조감도.(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MBS와 공동 개발한 승강형 스파식 부유체(MSPAR) 조감도.(사진=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백정완)이 네덜란드 해상풍력 기업인 모노베이스윈드(Monobasewind, 이하 MBW)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15MW급 부유식 해상풍력 모델이 국제인증기관인 노르웨이선급(DNV)로부터 개념설계에 대한 기본승인(AiP)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부유식 해상풍력은 고정식 해상풍력과 달리 육지에서 상부구조물까지 제작한 후 운송 및 설치가 가능한 이점이 있으며, 시스템에 작용하는 하중이 작아서 기존 고정식 해상풍력 발전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승강형 스파식 부유체(MSPAR는 태풍 등 동해 해상의 극한 환경조건(최대 풍속 61m/s, 최대파고 11.5m)에서도 부유체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MSPAR는 콘크리트와 강재를 혼합한 하이브리드 재료를 사용해 경제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MSPAR는 각각의 단계에 따라 다른 형태를 띠게 되는데 조립 및 운송 단계에서는 발라스트가 상승된 반잠수식(Semi-submersible) 형태로, 설치 및 운영 단계에서는 발라스트가 하강된 안정적인 스파(Spar) 형태의 모습을 갖추고 전기를 생산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당사가 개발한 국내 최대 15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자체모델의 AiP 승인으로 울산 부유식 풍력 프로젝트 입찰자격을 확보하게 됐다”며 “날로 중요성이 더해가는 신재생 에너지분야의 기술 개발 및 사업참여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95.46 ▼28.89
코스닥 828.72 ▲6.24
코스피200 383.89 ▼5.1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92,000 ▲655,000
비트코인캐시 557,000 ▲6,000
비트코인골드 37,500 ▲390
이더리움 4,928,000 ▲47,000
이더리움클래식 33,740 ▲320
리플 835 ▲4
이오스 857 ▲4
퀀텀 3,907 ▲3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22,000 ▲631,000
이더리움 4,924,000 ▲39,000
이더리움클래식 33,710 ▲290
메탈 1,615 ▲6
리스크 1,527 ▲14
리플 834 ▲4
에이다 616 ▲11
스팀 294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985,000 ▲619,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4,000
비트코인골드 36,620 0
이더리움 4,923,000 ▲43,000
이더리움클래식 33,690 ▲220
리플 834 ▲3
퀀텀 3,868 0
이오타 240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