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정원주 회장, 캄보디아 훈 마넷 총리와 협력방안 논의

기사입력:2024-05-17 14:14:12
대우건설 정원주회장 캄보디아 총리 면담.(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정원주회장 캄보디아 총리 면담.(사진=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17일 한-캄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훈 마넷(HUN Manet) 캄보디아 총리를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에서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날 예방에서 정원주 회장은 2014년 개소한 캄보디아 광주진료소 프로젝트를 후원했던 인연과 지난해 12월 캄보디아를 방문해 세이 삼 알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을 만났던 경험을 전하며, 캄보디아의 한국 기업 투자유치 정책과 양국간 경제협력 방안에 대한 관심을 전달했다.

정원주 회장은 “대우건설은 글로벌 메이저 건설사 중 하나로 베트남 하노이신도시를 비롯한 도시개발사업의 성공을 통해 얻어진 노하우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캄보디아의 신도시 및 부동산 개발사업 진출을 희망하고 있다”며 “이러한 신도시 및 산업단지 등의 개발사업을 통해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투자자본의 유치로 캄보디아 경제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훈 마넷 총리는 “캄보디아에 많은 관심을 가져준 것에 감사하며, 현재 추진되고 있는 한-캄 우정의 다리 사업에 대우건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희망한다”며 “이번에 체결된 월드브릿지 그룹과의 MOU를 바탕으로 현지 기업과의 협력 모델을 만들어주시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해주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어 “캄보디아는 신재생 발전, 수처리 등 다양한 인프라 사업을 계획하고 있으며, 주거부동산 외 산업단지, 물류허브 등의 사업에 대해서도 캄보디아 정부가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대우건설은 지난 16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캄-한 비즈니스포럼에서 백정완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참석해 캄보디아 현지 진출을 위한 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날 포럼에서 대우건설은 캄보디아 현지기업인 월드브릿지 그룹(WorldBridge Group)과 캄보디아 현지 개발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사는 캄보디아 현지의 산업단지를 포함한 부동산 사업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물류단지 및 부동산 부지 개발 사업을 추진을 위해 협업하기로 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 회장이 강조한 세계 건설 디벨로퍼로의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네트워크 확대 및 협력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캄보디아 총리 예방 및 MOU 체결을 신시장 개척을 위한 계기로 삼아 양국간 협력과 경제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63.92 ▲19.82
코스닥 858.95 0.00
코스피200 377.73 ▲3.8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460,000 ▼85,000
비트코인캐시 557,000 ▲2,500
비트코인골드 33,660 ▼20
이더리움 4,849,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2,550 ▲40
리플 716 ▲10
이오스 794 ▲2
퀀텀 3,594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530,000 ▼171,000
이더리움 4,855,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2,560 ▲10
메탈 1,469 ▲5
리스크 1,385 0
리플 715 ▲8
에이다 536 ▲1
스팀 258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468,000 ▼143,000
비트코인캐시 556,500 ▲2,000
비트코인골드 33,000 0
이더리움 4,850,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2,530 ▲10
리플 716 ▲10
퀀텀 3,576 0
이오타 22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