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전월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출시

기사입력:2024-03-26 10:33:56
[로이슈 심준보 기자]
토스뱅크가 ‘전월세보증금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토스뱅크가 선보인 ‘전월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전월세대출을 보유한 차주가 모바일을 통해 간단한 절차로 금리 비교 후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대상 주택은 아파트, 다세대, 연립주택, 단독주택, 주거용 오피스텔 등 관계없이 모든 주택이다. 대환대출 인프라의 공통 요건에 따라 토스뱅크의 경우에는 한국주택금융공사(HF)보증 상품만 갈아타기가 가능하다. 대출 가능 한도는 기존 대출 잔액 이내이며, 임대차계약 갱신으로 임차보증금이 늘어나면 해당 금액만큼 증액 대환도 가능하다.
아울러 전월세대출 갈아타기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보유한 대출의 취급일이 3개월 이상 경과하고, 임대차계약기간의 50% 이내여야 한다. 임대차 계약을 갱신하는 경우에는 만기일 2개월 전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토스뱅크의 전월세보증금대출의 특징은 토스뱅크 케어(Tossbank Care)를 도입해 ‘전세지킴보증', ‘등기변동알림', ‘다자녀 특례 대출' 등 총 세가지로 구성됐다.

토스뱅크는 한국주택금융공사(HF)와 손잡고 그동안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에 달하는 보증료를 최저 연 0.02~0.04%의 보증료로 적용해 고객의 안전을 보장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을 최소화 했다.

추가로 무료 등기변동알림을 통해 집주인 변동부터 담보대출 실행, 가압류 등 고객이 사는 집을 둘러싼 변화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마지막으로 토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 최초로 다자녀 특례 대출을 선보이며, 전월세보증금대출을 일반, 청년, 다자녀특례로 구성했다. 다자녀 특례 대출은 미성년 자녀수가 두 명 이상인 고객이 대상이다. 소득이나 부채수준과 무관하게 대출한도 및 보증료 우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토스뱅크 전월세대출 갈아타기 시에도 고객의 소득과 나이, 가족 구성원의 유무에 따라 토스뱅크가 맞춤형으로 제안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기존 전월세대출을 보유한 고객도 앱에서 손쉽게 금리 비교하여 토스뱅크 케어가 담긴 토스뱅크 전월세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꼭 필요한 금융 서비스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뱅크 전월세보증금대출은 지난해 9월 처음 출시한 이후 6개월여 만에 누적 약정금액 1조 원을 돌파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42 ▲3.53
코스닥 862.19 ▼9.14
코스피200 376.00 ▲1.2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86,000 ▼54,000
비트코인캐시 610,000 ▲2,500
비트코인골드 39,990 ▼210
이더리움 5,055,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6,140 ▲20
리플 692 0
이오스 936 ▲1
퀀텀 4,162 ▲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80,000 ▼9,000
이더리움 5,056,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36,090 ▼60
메탈 1,768 ▼7
리스크 1,584 ▼7
리플 693 ▲0
에이다 585 ▼1
스팀 317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26,000 ▼115,000
비트코인캐시 607,000 ▼1,000
비트코인골드 39,380 0
이더리움 5,055,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36,130 ▲30
리플 693 0
퀀텀 4,171 0
이오타 268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