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오션, 독일 가블러와 잠수함 MRO사업 협력 강화

기사입력:2024-01-10 14:02:32
한화오션 이용욱 특수선사업부장(왼쪽 네번째), 독일 가블러社 벨라 티데 CEO(왼쪽 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잠수함 양강마스트 분야 유지∙보수∙정비 사업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협의하고 기술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 이용욱 특수선사업부장(왼쪽 네번째), 독일 가블러社 벨라 티데 CEO(왼쪽 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잠수함 양강마스트 분야 유지∙보수∙정비 사업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협의하고 기술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화오션)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한화오션이 잠수함 수출과 대한민국 해군 잠수함 성능 개량사업을 대비한 유지·보수·정비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한화오션(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은 8일부터 이틀간 독일 방산업체인 가블러(Gabler)와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잠수함 양강마스트 분야 유지∙보수∙정비 사업 상생협력 강화를 위한 기술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한화오션 이용욱 특수선사업부장과 가블러 CEO 벨라 티데는 8일 진행된 협력방안 논의를 통해 두 회사간의 상호 협력적인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일치를 이뤘다. 이에 따라 한화오션은 잠수함 양강 마스트의 주요 기술을 보유한 독일 가블러와 협력범위를 확대하기로 협의했다.

이후 한화오션은 9일 가블러와 잠수함 양강마스트 분야 유지∙보수∙정비(MRO) 사업 상생협력 강화를 위한 기술협약(SFA) 체결식을 가졌다. 양강 마스트는 잠수함 상부 구조물에 설치되는 장비로 잠망경, 레이더, 통신기 마스트 등이 있다.

한화오션에 따르면 이번 기술협약은 그동안의 협력관계를 넘어서 양강 마스트 기술과 관련된 면허 범위를 더욱 확대하고, 가블러 한국지사를 통한 원활한 부품수급 및 향후 대한민국 해군 잠수함의 양강 마스트 유지·보수·정비 사업에 대한 기술협조 등 양사간의 협력 시너지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한화오션 이용욱 특수선사업부장은 “현재 세계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장보고-III 잠수함은 높은 국산화율로 안정적인 국내 기자재 공급망이 구축되어 언제든 각 국가별 사업에 맞는 영업이 가능하다”며 “이번 가블러와의 기술협약을 기점으로 MRO 역량을 강화하고, 한화오션만의 초격차 방산 경쟁력으로 K-방산 수출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000,000 ▲1,119,000
비트코인캐시 717,500 ▲9,500
비트코인골드 49,280 ▲810
이더리움 4,529,000 ▲31,000
이더리움클래식 38,540 ▲390
리플 741 ▲8
이오스 1,113 ▲26
퀀텀 6,010 ▲20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992,000 ▲998,000
이더리움 4,531,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38,610 ▲510
메탈 2,257 ▲44
리스크 2,301 ▲162
리플 742 ▲9
에이다 675 ▲10
스팀 376 ▲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80,000 ▲1,080,000
비트코인캐시 712,500 ▲8,0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523,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8,520 ▲550
리플 740 ▲8
퀀텀 6,000 ▲185
이오타 324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