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옆집 임차' 이헌욱 전 GH 사장 등 검찰 송치

기사입력:2023-12-11 17:00:33
center
이헌욱 전 GH 사장.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자택 옆집에 경기주택도시공사(GH)의 합숙소를 임차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 이헌욱 전 GH 사장에 대해 경찰이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배임) 혐의로 이 전 사장 등 관계자 4명을 지난 8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전 사장은 2020년 8월 기존 GH 합숙소의 계약 기간이 남아있는데도 GH 판교사업단으로 하여금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A 아파트 200.66㎡(61평) 1채를 전세금 9억5천만원에 2년간 임차하도록 지시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집은 이 대표가 A 아파트에 거주할 당시 이 대표 자택 바로 옆집이었다.

국민의힘은 대선을 앞둔 지난해 2월 해당 합숙소와 관련해 이 전 사장을 고발하면서, 이 합숙소가 이재명 당시 후보의 대선 '선거 캠프'로 쓰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하지만 경찰은 지난해 8월 1차 수사 결과 이 합숙소가 선거 사무소로 쓰인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없다고 판단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합숙소 계약 과정에 이 대표 아내 김혜경 씨의 이른바 '법인카드 유용 의혹' 핵심 인물인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 씨가 관여했다고 판단했다.

수사 관계자는 "해당 아파트 소유주인 80대 B씨가 전세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자, 배씨가 이 전 사장에게 부탁해 해당 집을 합숙소로 계약하는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해 준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은 이 같은 정황을 토대로 이 전 사장에게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도 함께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합숙소 계약 이전 해당 아파트에는 B씨의 아들 가족이 살고 있었는데, 배씨 및 이 대표 내외와 모두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23,000 ▲321,000
비트코인캐시 363,900 ▲1,900
비트코인골드 32,930 ▲80
이더리움 4,059,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36,160 ▲80
리플 756 ▲5
이오스 1,059 ▲8
퀀텀 4,545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606,000 ▲198,000
이더리움 4,076,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36,250 ▲90
메탈 2,276 ▲32
리스크 2,008 ▲78
리플 757 ▲3
에이다 826 ▲6
스팀 344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11,000 ▲358,000
비트코인캐시 364,100 ▲1,900
비트코인골드 33,510 ▲240
이더리움 4,062,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36,130 ▲120
리플 755 ▲4
퀀텀 4,554 ▼11
이오타 37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