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마약 사건 연루'…전과 4범 작곡가 정다은, 검찰 송치

기사입력:2023-11-27 17:40:08
center
인천 경찰청 전경.(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배우 이선균(48)씨 등이 연루된 마약 사건에서 경찰의 입건 전 내사를 받은 방송인 출신 작곡가 정다은(31·여)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바뀐 뒤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알려졌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작곡가 정씨를 불구속 입건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정씨는 마약을 투약하고 대마초를 사고 판 혐의 등을 받는다.

정씨는 2009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처음 얼굴을 알렸고 유명 영화배우를 닮은 외모로 화제가 된 이후 작곡가로 활동했다.

또한, 같은 혐의로 내사를 받는 가수 지망생 A씨와 가까운 지인 사이였다.

전과 4범인 정씨는 2016년, 2021년 마약 투약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했다. 현재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차 구속된 상태이다.

현재 인천경찰청이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나 내사 중인 인물은 배우 이씨와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을 포함해 모두 10명으로 수사 초기 형사 입건자는 5명이었지만, 정다은과 20대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피의자 신분이 되면서 7명으로 늘었다.

현재는 유흥업소 실장(29·여)만 재판에 넘겨졌으며 서울 강남에서 병원을 운영하며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 현직 의사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41,000 ▼172,000
비트코인캐시 369,000 ▼500
비트코인골드 32,630 ▼140
이더리움 4,122,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5,890 ▼150
리플 750 ▼2
이오스 1,102 ▼7
퀀텀 4,510 ▼2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18,000 ▼186,000
이더리움 4,120,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5,840 ▼180
메탈 2,223 ▼11
리스크 1,854 ▼16
리플 750 ▼2
에이다 821 ▼2
스팀 343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23,000 ▼140,000
비트코인캐시 368,400 0
비트코인골드 32,690 0
이더리움 4,121,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5,800 ▼230
리플 750 ▼2
퀀텀 4,552 0
이오타 3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