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MnM, 울산시와 이차전지 투자양해각서 체결

기사입력:2023-11-23 19:43:45
[로이슈 전여송 기자]
LS MnM은 울산시와 6700억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 설비 신설 투자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울산시청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도석구 LS MnM 부회장(CEO)과 김두겸 울산시장 등 12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LS MnM은 울산시의 미래 핵심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 설비에 6700억 규모의 신설투자를 이행한다. 또한 신설 투자와 향후 공장 운영에 필요한 인력 채용 시 울산시민을 최우선으로 고용하는 등,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울산시와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LS MnM은 온산국가산업단지 내 약 29,000평 규모의 자사 인근 부지에, 이차전지소재 컴플렉스 공장을 건설한다. 이 공장은 니켈 중간재인 혼합수산화물을 정련하는 설비와 폐배터리를 전처리한 블랙매스 정련설비를 연결해,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생산품은 전구체의 핵심 소재인 황산니켈을 비롯한 황산코발트와 황산망간이며, 2024년 상반기 착공해 2026년 초에 준공할 예정이다. 또한 블랙매스에 함유된 리튬도 별도 공정에서 회수해, 양극재의 주요 소재인 수산화리튬도 생산한다.

신규 공장은 LS MnM의 온산제련소 인근 부지에 건설돼, 기존 동제련소의 인프라를 활용한 원가 절감이 기대된다. 관련 업계는 LS MnM이 오랜 기간 축적한 습식/건식 제련 기술력과 글로벌 원료 소싱 네트워크를 활용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했다.
도석구 LS MnM 부회장은 “이번 신설 투자를 통해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세계적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투자를 통해 K배터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회사의 가치를 높여 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울산에 본사를 두고 있고, 울산과 함께 성장해 온 LS MnM이 신규 투자를 결정해 준 데 깊이 감사드린다”며, “울산은 이차전지 전주기 생태계뿐만 아니라 연구실증센터까지 전방위적인 기반을 갖추고 있는 만큼, LS MnM의 투자가 지속되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942,000 ▲838,000
비트코인캐시 713,000 ▲5,500
비트코인골드 52,100 ▲750
이더리움 5,270,000 ▲102,000
이더리움클래식 44,280 ▲800
리플 744 ▲9
이오스 1,203 ▲5
퀀텀 5,400 ▲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998,000 ▲807,000
이더리움 5,269,000 ▲99,000
이더리움클래식 44,280 ▲750
메탈 2,723 ▲14
리스크 2,487 ▲17
리플 743 ▲7
에이다 686 ▲7
스팀 392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883,000 ▲729,000
비트코인캐시 712,500 ▲6,000
비트코인골드 51,750 ▲50
이더리움 5,264,000 ▲97,000
이더리움클래식 44,110 ▲690
리플 743 ▲7
퀀텀 5,370 ▲20
이오타 31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