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폐배터리 핵심 ‘4대 기술’ 내재화 완료

기사입력:2023-11-14 15:28:08
center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SK에코플랜트)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SK에코플랜트가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니켈·코발트·리튬 회수율 고도화’와 ‘폐수 저감’, ‘화재방지 고속방전’ 등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전·후처리 전반에 걸친 핵심 4대 기술 내재화에 성공했다.

SK에코플랜트는 14일 대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하 지자연)에서 ‘배터리 재활용 기술 개발 선포식’을 열고 이차전지 재활용 기술 개발 성과 및 활용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SK에코플랜트와 지자연은 폐배터리에서 용매추출 방식을 이용해 추출한 희소금속인 니켈·코발트 회수율이 97%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회수된 니켈·코발트의 순도도 99.9%를 웃돈다. 실제 배터리 제조에 쓰이는 광물 수준이다. 니켈·코발트는 배터리 양극재의 원자재로 소재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해부터 공동으로 폐배터리 용매추출 기술 고도화를 통해 금속 회수율을 높이기 위한 연구를 수행해 왔다.

SK에코플랜트에 따르면 이번 기술은 추출제와 공정 최적화 연구를 통해 공정은 최소화하면서 회수율은 극대화했다. 회수율이 높아지면 공정이 추가돼 경제성 확보가 어려웠던 문제를 해소했다. 물질, 온도 제어 등 운영 조건이 까다로워 공정의 난이도가 매우 높은 용매추출 방식 중 업계 최고 수준의 회수율로 운영비용은 물론 설비 투자비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기술력과 다수의 현지거점 확보 조건을 모두 갖췄다”며 “추진 중인 폐배터리 재활용 시설까지 조성된다면 본격적으로 SK에코플랜트의 폐배터리 재활용 밸류체인 역량이 시장에서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63,000 ▼27,000
비트코인캐시 358,100 ▼3,600
비트코인골드 32,600 ▼120
이더리움 4,019,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35,590 ▼410
리플 748 ▼6
이오스 1,042 ▼11
퀀텀 4,466 ▼6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00,000 ▼1,000
이더리움 4,040,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35,690 ▼430
메탈 2,233 ▼27
리스크 2,005 ▲27
리플 752 ▼4
에이다 817 ▼8
스팀 336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998,000 ▼135,000
비트코인캐시 358,700 ▼4,900
비트코인골드 32,800 ▼710
이더리움 4,012,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35,500 ▼450
리플 747 ▼6
퀀텀 4,470 ▼84
이오타 37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