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 정기선 사장, 부회장 승진 등 사장단 인사 단행

기사입력:2023-11-10 17:07:08
center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사진=HD현대)
[로이슈 최영록 기자]
HD현대(회장 권오갑)가 10일 올해 그룹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인사에서는 HD현대 정기선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으며, HD현대인프라코어 오승현 대표이사 부사장과, HD현대중공업 강영 부사장이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다. 강영 사장은 현재 기업결합이 진행 중인 STX중공업의 인수 추진 TF를 맡을 예정이다.

또 HD한국조선해양 김성준 부사장, HD현대로보틱스 김완수 부사장, HD현대케미칼 고영규 부사장이 각각 새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HD현대중공업 노진율 사장은 공동대표이사로 내정돼 안전경영 및 동반성장을 담당한다. 이들 내정자들은 향후 이사회 및 주총을 거쳐 대표이사에 선임될 예정이다.

HD현대에 따르면 정기선 부회장은 세계 조선경기 불황으로 전사적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회사의 체질개선과 위기 극복에 앞장섰으며, 선박영업과 미래기술연구원에 근무하면서 회사 생존을 위한 일감 확보와 기술개발을 통한 미래 준비에도 온 힘을 쏟았다. 2016년에는 선박서비스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여 HD현대글로벌서비스 출범에 주도적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후 정기선 부회장은 조선사업 외에도 정유, 건설기계, 전력기기 등 그룹 내 주요사업의 경쟁력 확보와 혁신에 앞장섰으며, 동시에 수소, AI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도 집중해 왔다.

정기선 부회장은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12월 50주년 기념 비전 선포식 행사에서 “새로운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업문화가 필요하며, 정말 일하고 싶은 회사, 직원들이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HD현대 관계자는 “정기선 부회장은 급변하는 세계 경제의 흐름 속에서 기존 사업의 지속 성장은 물론 새로운 50년을 위한 그룹의 미래사업 개척과 조직문화 혁신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오승현 사장은 HD현대인프라코어의 공동 대표로서 조직 안정화 및 시너지 창출에 기여했으며,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술력 향상 및 회사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강영 사장은 그룹내 원가회계 전문가로서 현재 기업결합이 진행중인 STX중공업 인수추진 TF를 맡을 예정이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48,000 ▼74,000
비트코인캐시 362,400 ▼1,300
비트코인골드 32,750 ▼100
이더리움 4,049,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35,970 ▼210
리플 755 0
이오스 1,053 ▼6
퀀텀 4,531 ▼2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581,000 ▼71,000
이더리움 4,066,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36,140 ▼150
메탈 2,261 ▼13
리스크 1,994 ▼27
리플 757 ▼1
에이다 827 ▼0
스팀 342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59,000 ▼95,000
비트코인캐시 361,600 ▼2,500
비트코인골드 33,510 0
이더리움 4,048,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5,860 ▼270
리플 754 ▼1
퀀텀 4,488 ▼66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