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3분기 매출 1조 6895억…"역대 최대"

기사입력:2023-11-09 21:29:22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9일 기업설명회를 통해 2023년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KT&G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 6895억원, 영업이익은 406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4%, 0.3% 성장했으며, 매출액은 분기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KT&G 3분기 호실적은 해외 궐련 중심의 담배사업부문이 견인했다. 3분기 담배사업부문 매출액은 97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0.6% 증가한 2694억원이었다.

특히, 해외 궐련 사업의 수량과 매출액 증가가 주효했다. 수출과 해외법인의 판매 수량이 동반 성장하며 전체 해외 궐련 수량은 148.2억 개비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수량 성장 효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3% 상승한 3,216억 원이었다.

국내외 NGP 사업부문의 스틱 수량 동반 성장세도 지속됐다. 국내 스틱 매출 수량은 14.5억 개비, 해외 스틱 매출 수량은 20.3억 개비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3.3%, 22.3% 증가하며 두 자릿수의 고성장을 이어갔다.

KT&G는 이번 3분기에도 미래 핵심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한 실적 성장에 주력했다. 이를 위해 지난 9월 인도네시아 투자부와 신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지원 협약식을 진행했으며, 이어 10월에는 카자흐스탄에 글로벌 궐련과 NGP(전자담배)를 생산하는 하이브리드형 신공장을 착공했다. 또, 11월 1일에는 신탄진 NGP 공장 확장을 선포하며 핵심사업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오는 13일 KT&G는 ‘밸류 데이(Value Day) 2023’을 통해 2024년 이후의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 및 재무 전략 등에 대해 별도의 온라인 컨퍼런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KT&G는 2021년 발표한 중장기 주주환원정책에 따라 3분기 중 약 3000억원(347만 주) 규모의 자기주식을 매입 완료하고 취득 즉시 전량 소각했으며, 창사 이래 최초로 중간배당을 실시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KT&G 관계자는 “3분기에도 글로벌 사업 중심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재편 지속으로 중장기 성장 기반을 확충했다”며, “앞으로도 성공적인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이행을 통한 미래 경쟁력 강화와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35,000 ▼78,000
비트코인캐시 362,300 ▼1,400
비트코인골드 32,750 ▼170
이더리움 4,049,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5,940 ▼240
리플 754 ▼2
이오스 1,051 ▼9
퀀텀 4,523 ▼2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591,000 ▼54,000
이더리움 4,070,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6,120 ▼190
메탈 2,259 ▼21
리스크 1,991 ▼5
리플 757 ▼1
에이다 827 0
스팀 341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57,000 ▼95,000
비트코인캐시 361,600 ▼2,500
비트코인골드 33,510 0
이더리움 4,046,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5,910 ▼240
리플 753 ▼2
퀀텀 4,488 ▼66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