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일렉트릭, 진도군 해상풍력발전단지 공동개발 속도

기사입력:2023-10-30 17:15:19
(왼쪽부터) 한국해양기술 안승환 회장, HD현대일렉트릭 박상훈 기획·신성장 부문장, 퍼시피코 조동욱 대표, 씨에스윈드 김승연 상무, 대불조선 김홍조 대표.(사진=HD현대일렉트릭)

(왼쪽부터) 한국해양기술 안승환 회장, HD현대일렉트릭 박상훈 기획·신성장 부문장, 퍼시피코 조동욱 대표, 씨에스윈드 김승연 상무, 대불조선 김홍조 대표.(사진=HD현대일렉트릭)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HD현대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계열사인 HD현대일렉트릭이 국내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 공략에 속도를 낸다.
HD현대일렉트릭은 30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HD현대 글로벌 R&D센터에서 퍼시피코에너지코리아(이하 퍼시피코), 씨에스윈드, 한국해양기술, 대불조선과 진도군 해상풍력발전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HD현대일렉트릭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전남 진도군 해상에 3개 단지로 구성된 3.2GW(기가와트)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는 3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며, 총 19조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HD현대일렉트릭은 풍력발전기의 핵심기자재인 풍력 터빈과 해상변전소용 전력기기의 제작과 공급을 담당한다.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투자·개발사인 퍼시피코는 지분 투자와 사업개발 전반을 수행한다. 씨에스윈드는 해상풍력발전기의 타워와 하부 구조물 공급, 한국해양기술은 해저케이블 설치 및 사후관리를 담당하고, 대불조선은 풍력발전기 유지 보수와 검사 대행, 보수용 선박의 건조 및 수리를 맡는다.

HD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 구축에 성공해 우리나라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며 “협약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사업 추진 역량 강화와 공급망 구축에도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801,000 ▼119,000
비트코인캐시 728,500 ▼2,500
비트코인골드 50,350 ▼50
이더리움 4,677,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40,350 ▼80
리플 788 ▼3
이오스 1,244 ▲2
퀀텀 6,08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960,000 ▼84,000
이더리움 4,68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40,380 ▼50
메탈 2,451 ▼5
리스크 2,500 0
리플 789 ▼3
에이다 721 ▼7
스팀 459 ▲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02,000 ▼101,000
비트코인캐시 727,000 ▼3,5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250 ▼150
리플 787 ▼3
퀀텀 6,060 0
이오타 370 ▼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