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업계 첫 층간소음 저감 ‘신기준 1등급 바닥구조’ 인정 받아

기사입력:2023-09-22 13:02:45
center
GS건설 관계자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GS건설 용인기술연구소에서 태핑 머신(Tapping Machine)을 이용해 경량 바닥충격음을 측정하고 있다.(사진=GS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GS건설이 자체 개발한 ‘신기준 1등급 바닥구조’가 국내 건설사 가운데 최초로 지난해 강화된 층간소음 법기준과 평가방법을 만족하는 1등급 바닥구조로 공식 인정받았다.

GS건설은 지난 20일 건축기술연구센터 친환경건축연구팀이 초고탄성 완충재와 고밀도 모르타르를 적용한 새로운 바닥구조로 지난해 8월부터 강화된 법기준과 평가방법에 따라 중량충격음 36dB, 경량충격음 31dB를 달성해 국토부가 지정한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성능등급 인정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으로부터 1등급 바닥구조로 공식 인정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기준이 강화되기 전 1등급 바닥구조로 인정받은 사례는 있었으나, 신기준으로 1등급 바닥구조로 인정받은 것은 국내 건설사 가운데 GS건설이 최초다.

GS건설에 따르면 이번 ‘신기준 1등급 바닥구조’는 기존의 1등급 바닥구조와 동일한 210mm의 슬라브 두께를 유지하면서 초고효율 완충재와 차음시트를 복합한 60mm의 완충층 위에 80mm의 고밀도 중량 모르타르를 적용해 140mm의 마감층을 형성한다. 구조적 안정성과 시공성이 검증된 기존 뜬바닥 구조를 유지하되 정확한 방진설계 기술과 최신 소재를 적용함으로써 현장 시공성과 고성능을 동시에 실현했다. 즉 ‘신기준 1등급 바닥구조’는 기존 110mm의 마감층이 적용되는 바닥구조 대비 마감 두께를 30mm 증가시키고, 방진효율을 극대화함으로써 층간소음을 줄이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신기준 1등급 바닥구조’는 실제 아파트 신축 현장에 시공한 후 바닥충격음 측정을 실시한 만큼 대규모 현장에 적용 가능한 시공성과 고성능을 모두 충족하는 기술이라는 게 GS건설은 설명이다. GS건설은 현장에서 충분한 실증을 거친 후 순차적으로 신축 아파트 단지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최근 층간소음 문제가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면서 관련 법과 규정이 강화돼 그에 부합하는 층간소음 저감 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건설사 가운데 최초로 신기준을 만족하는 ‘1등급 바닥구조’로 공식 인정받은 만큼 입주민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층간소음 저감을 위한 연구개발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95.38 ▲1.10
코스닥 819.54 ▲6.16
코스피200 333.45 ▲0.6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285,000 ▼195,000
비트코인캐시 340,900 ▼1,400
비트코인골드 24,570 ▼90
이더리움 3,107,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8,230 ▲110
리플 872 ▲6
이오스 1,025 ▲3
퀀텀 4,436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400,000 ▼150,000
이더리움 3,112,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8,270 ▲80
메탈 2,310 ▼5
리스크 1,665 ▲5
리플 873 ▲6
에이다 618 ▲5
스팀 351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328,000 ▼182,000
비트코인캐시 341,000 ▼1,600
비트코인골드 23,780 0
이더리움 3,110,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8,260 ▲80
리플 872 ▲5
퀀텀 4,433 ▼2
이오타 40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