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DX, ‘이음5G’로 제철소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나서

기사입력:2023-09-11 13:31:01
포스코DX가 이음 5G 통신망을 광양제철소에 구축해 제철소 크레인 무인화를 추진하고 있다.(사진=포스코DX)

포스코DX가 이음 5G 통신망을 광양제철소에 구축해 제철소 크레인 무인화를 추진하고 있다.(사진=포스코DX)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DX(대표 정덕균)가 ‘이음5G’ 사업자로 등록을 완료하고, 제철소 스마트팩토리 고도화를 통한 디지털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 확산에 나선다.
‘이음5G’는 기존 통신 3사가 아닌 일반기업이 정부의 허가를 받아 공장, 대형 빌딩 등 특정 구역에 5G 망을 자체적으로 구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포스코DX는 11일, 광양제철소에서 4.7㎓ 대역의 주파수 할당과 기간통신사업등록을 정부로부터 승인 받았다.

포스코DX는 ‘이음5G’ 인프라를 기반으로 제철소 내 운송 철도 및 차량 자율주행, 산업용 로봇 제어, 디지털트윈 등 기술을 확대 적용해 현재 구축해 운영중인 스마트팩토리를 더욱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DX는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을 비롯한 유관조직과 협력해 광양제철소내에서 쇳물을 실어 나르는 용선 기차의 자율 및 원격 주행에 ‘이음5G’를 우선 활용한다. 포스코DX는 자율주행 기관차에서 발생되는 각종 실시간 데이터를 '이음5G'를 통하여 실시간 수집해 서버로 전송하고, UHD급 고화질 영상을 철도종합관제센터로 전송해 원격감시 및 비상 제동 등 기관차 안전운행을 위한 관제시스템을 10월까지 구축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포스코DX 관계자는 “‘이음5G’를 제철소에 구축해 구내 운송 철도 및 차량 자율주행과 크레인 무인화, 산업용 로봇 제어 등과 같이 대용량 통신과 실시간 응답속도를 요구하는 현장을 위주로 적용해 생산현장의 DX를 더욱 확산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91.86 ▼42.84
코스닥 841.91 ▼13.74
코스피200 352.58 ▼6.4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546,000 ▼27,000
비트코인캐시 699,500 ▲3,500
비트코인골드 48,830 ▼220
이더리움 4,473,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8,440 ▲120
리플 747 ▲2
이오스 1,151 ▲2
퀀텀 5,895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653,000 ▼136,000
이더리움 4,480,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38,520 ▲80
메탈 2,436 ▲19
리스크 2,556 ▲27
리플 748 ▲1
에이다 703 ▲4
스팀 383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433,000 ▼91,000
비트코인캐시 697,500 ▲2,000
비트코인골드 48,600 0
이더리움 4,469,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8,400 ▲80
리플 747 ▲2
퀀텀 5,920 ▲35
이오타 334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