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포스코스틸리온, 문화재청과 ‘문화재 복원 현장 환경개선’ 지원

기사입력:2023-08-30 11:22:06
포스코스틸리온 포항 컬러공장 사무동에 적용된 포스아트 강판 시공 사례.(사진=포스코)

포스코스틸리온 포항 컬러공장 사무동에 적용된 포스아트 강판 시공 사례.(사진=포스코)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와 포스코스틸리온이 30일 문화재청과 궁·능 등 문화재 수리현장 디자인환경 개선 및 친환경 강재의 사용·순환 활성화 촉진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궁·능 보수현장 디자인환경 개선을 위해 포스코스틸리온이 개발한 아트펜스(디자인과 예술성이 가미된 공사 가림막) 강판을 제공하고, 보수시 강재사용 절감을 위한 고강도 강재 제공 및 구조설계 검토 지원, 보수시 발생하는 폐철 재활용 활성화에 대한 협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궁·능 문화재 공사는 장기간 진행되는 특성상, 기존 판넬과 시트지 형태의 공사 가림막으로는 내구성이 떨어지고 경관이 저해되는 문제점이 있었다”며 “이에 포스코는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PosMAC) 위에 포스코스틸리온의 포스아트 기술을 적용한 아트펜스를 최초로 지원하고, 이를 통해 공공디자인을 개선하고 아트펜스 자체로 지역 명소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작년 착공을 시작한 덕수궁 ‘선원전 권역’ 복원현장과 올해 말 착공 예정인 경복궁 ‘영훈당’ 복원현장에 아트펜스를 지원할 예정이며, 궁·능 홍보대사인 ‘이명호 작가’가 아트펜스 디자인 제작에 참여한다.

뿐만 아니라 포스코는 궁·능 수리현장에서 사용되는 가설시설물에 고강도·경량화 저탄소 강재 제공 및 시설물 구조설계 지원을 하는 한편 문화재청 복원현장에서 발생되는 폐철류 재활용을 통해 순환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궁·능 전통 철물의 보존·연구·활용을 위해 ‘종묘 정전’에서 수습된 전통 철물의 물성에 대해 문화재청과 함께 포스코 강재연구소가 공동연구하고 ‘포스코 역사박물관’에 전시도 구상 중이다.

포스코 오도길 강건재마케팅실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재 복원 현장에 포스코의 강재와 기술을 지원하고, 문화자원에서 발생된 폐철을 재활용하는 것은 선순환 구조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가치가 창출되고 발전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082,000 ▲32,000
비트코인캐시 556,500 0
비트코인골드 38,140 ▲90
이더리움 4,958,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3,170 ▲20
리플 690 0
이오스 815 0
퀀텀 3,658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123,000 ▼12,000
이더리움 4,961,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3,180 ▼40
메탈 1,630 ▲1
리스크 1,445 ▼2
리플 690 ▲0
에이다 545 ▲1
스팀 282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000,000 ▼101,000
비트코인캐시 555,500 ▼1,000
비트코인골드 38,540 ▼30
이더리움 4,95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3,130 ▼80
리플 689 ▼0
퀀텀 3,644 ▲26
이오타 250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