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친환경 수소생산’ 공동개발

기사입력:2023-08-29 15:48:39
center
(왼쪽부터)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자원순환기술연구소 염경섭 소장, 현대건설 기술연구원장 박구용 전무.(사진=현대차그룹)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 생태계를 선도하기 위해 음식물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 를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29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건설 사옥에서 현대차·기아, 현대건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매립지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친환경 수소생산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추진을 위한 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향후 2년간 매립지공사에서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매일 216kg 규모의 친환경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실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34대 이상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음식물쓰레기를 발효 처리하면 메탄을 주성분으로 하는 바이오가스가 생성된다. 이어 정제와 개질 과정 등을 거치면 고순도의 청정수소 생산이 가능해진다. 최근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 기술이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이처럼 폐자원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원을 생산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기아는 촉매 반응 공정을 위한 통합 시스템 구축을, 현대건설은 수소 생산 과정에서의 가스 선택 분리 기술 개발을 담당하며, 매립지공사는 바이오가스 전처리 기술을 연구하고 수소 생산 원료인 바이오가스를 비롯해 연구 부지 및 설비 시설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친환경 수소 생산 역량을 도모하는 동시에 재생합성연료(e-fuel) 생산 기술도 함께 연구할 계획이다. 수소 생산 과정에서 추가로 얻을 수 있는 재생합성연료를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적용하는 기술도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또 청정수소와 일산화탄소를 합성,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만들어 활용하는 기술도 개발해 궁극적인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한걸음 더 다가선다는 구상이다.

매립지공사는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과 함께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이행을 위해 필요한 청정수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자원순환형 에너지 기술을 심층적으로 연구하고 실증하고자 한다”며 “향후 재생합성연료와 친환경 플라스틱 내장재 생산 같은 고부가가치 기술로 발전시켜 글로벌 탄소중립 리더로서 업계를 선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17.85 ▲25.78
코스닥 830.37 ▲17.17
코스피200 336.60 ▲3.9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526,000 ▲500,000
비트코인캐시 345,300 ▲400
비트코인골드 24,730 ▲130
이더리움 3,220,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0,240 ▲160
리플 910 ▼2
이오스 1,079 0
퀀텀 4,632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589,000 ▲515,000
이더리움 3,227,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0,280 ▲100
메탈 2,390 ▲5
리스크 1,650 0
리플 911 ▼1
에이다 742 ▲3
스팀 368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485,000 ▲457,000
비트코인캐시 345,300 ▲500
비트코인골드 24,800 ▼510
이더리움 3,219,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30,120 ▲150
리플 909 ▼4
퀀텀 4,619 ▲8
이오타 40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