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사내 유망 스타트업 3개사 조기 분사

기사입력:2023-08-29 14:47:05
지난달 21일 드림플러스 강남 제로원 공간에서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지난달 21일 드림플러스 강남 제로원 공간에서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임직원들의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탄생한 사내 스타트업 3곳이 조기 분사했다.

현대차그룹은 ▲피트인(PITIN) ▲매이드(MADDE) ▲에바싸이클(EVACYCLE) 등 유망 사내 스타트업 3곳을 9개월만에 분사시켰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3곳의 스타트업은 ▲택시 등 영업용 전기차 대상으로 리퍼비시 배터리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피트인’ ▲3D프린팅을 활용해 실리콘 카바이드 부품을 제작하는 ‘매이드’ ▲폐배터리에서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유가금속이 포함된 검은 가루인 블랙파우더를 추출하는 ‘에바싸이클’ 등이다.
‘피트인’은 택시 등 영업용 전기차를 대상으로 배터리 스왑 기술을 활용한 리퍼비시 배터리구독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영업용 전기차의 배터리를 대상으로한 보험과 영업용 전기차에 전용 초급속 충전기를 제공하는 서비스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매이드’는 3D 프린팅을 통해 실리콘 카바이드 부품을 제작한다. 매이드가 개발한 쌓는 방식의 3D 프린팅 공법을 활용하면 기존 절삭가공법 보다 공정이 간단하고 비용이 적게 든다. 향후 매이드는 반도체 부품 뿐 아니라 우주 산업 및 소형원자로 부품 등으로 사업 영역을 적극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에바싸이클’은 폐배터리에서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유가금속이 포함된 블랙파우더를 추출하는 폐배터리 재활용 솔루션을 제공한다. 공정 핵심 설비를 직접 설계, 제작하는 한편, 안전 및 환경에 대한 강화된 설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설비 가격, 전력 사용량, 생산 시간 등을 기존 방식 대비 50% 이상 감축하는 등 높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총 76개 팀을 선발 및 육성했고 올해까지 33개 스타트업이 독립 분사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오픈이노베이션 활동과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임직원들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 및 사업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4.10 ▼14.32
코스닥 858.96 ▼3.23
코스피200 373.86 ▼2.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693,000 ▼37,000
비트코인캐시 596,500 ▲1,000
비트코인골드 35,930 ▼210
이더리움 4,958,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34,120 ▲70
리플 714 ▼4
이오스 876 ▼2
퀀텀 3,901 ▼3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699,000 ▼49,000
이더리움 4,966,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4,130 ▲20
메탈 1,571 ▼14
리스크 1,491 ▲1
리플 714 ▼5
에이다 570 ▼5
스팀 279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32,000 ▲103,000
비트코인캐시 596,000 ▼1,000
비트코인골드 36,230 ▲50
이더리움 4,961,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4,090 ▼30
리플 713 ▼5
퀀텀 3,908 ▲158
이오타 24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