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SK E&S와 직접전력구매계약 체결

기사입력:2023-08-23 18:21:30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 E&S 본사에서 열린 재생에너지 직접전력구매계약(PPA) 체결식에 참석한 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 (오른쪽), 서건기 SK E&S Renewables 부문장(왼쪽). 사진=LG이노텍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 E&S 본사에서 열린 재생에너지 직접전력구매계약(PPA) 체결식에 참석한 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 (오른쪽), 서건기 SK E&S Renewables 부문장(왼쪽). 사진=LG이노텍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심준보 기자]

LG이노텍은 ‘2030 RE100(재생에너지·Renewable Electricity 100%)’ 달성 일환으로, SK E&S와 직접전력구매계약(PPA·Power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LG이노텍은 이번 계약에 따라, 향후 20년간 연 10MW(메가와트)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다. SK E&S로부터 구매한 재생에너지는 오는 12월부터 LG이노텍 구미 사업장에 가장 먼저 공급된다. 내년까지 재생에너지 공급 대상 사업장을 순차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 LG이노텍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90%가 전력에 의한 배출이었다”며 “이번 계약으로 매년 온실가스 6,000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소나무 90만그루를 새로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고 말했다.

LG이노텍은 한국전력 녹색프리미엄 요금제 및 구미·마곡·파주 사업장에 설치한 자가발전 태양광 설비 등으로 지난해 재생에너지 전환율 22%(RE22)를 달성한 상황이다.

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은 “‘2030 RE100’ 이행 로드맵의 결정적인 단계에 진입하게 됐다는 점에서, SK E&S와 맺은 이번 PPA는 의미가 남다르다”며 “LG이노텍은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ESG 경영 선도기업으로서,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노력을 지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건기 SK E&S Renewables 부문장은 “LG이노텍의 Global RE100 이행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여정에 SK E&S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해 노력하는 국내 기업들의 든든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64.73 ▼19.53
코스닥 841.52 ▼11.15
코스피200 378.39 ▼2.4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316,000 ▼334,000
비트코인캐시 497,500 ▼1,500
비트코인골드 35,330 ▲40
이더리움 4,682,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31,780 ▲190
리플 673 ▲1
이오스 781 ▲3
퀀텀 3,486 ▲2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310,000 ▼320,000
이더리움 4,683,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1,730 ▲110
메탈 1,854 ▼107
리스크 1,387 ▲2
리플 673 ▲1
에이다 528 ▲3
스팀 26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267,000 ▼312,000
비트코인캐시 496,800 ▼1,800
비트코인골드 33,730 0
이더리움 4,679,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1,780 ▲140
리플 673 ▲1
퀀텀 3,440 0
이오타 234 0
ad